설국열차 타고 겨울왕국으로···정차역마다 문학·힐링 명소들

‘경강선 KTX’ 22일 개통···가볼만한 곳은 풍수원성당. 횡성군청 제공 서울역~강릉역을 1시간50분대에 잇는 경강선 고속철도가 22일부터 운행된다. 운전대를 잡지 않고도 편하게, 수도권에서 당일치기 동해바다 여행이 가능해졌다. 서울역~강릉역 운임이 2만7600원이니, 왕복 손수운전에 드는 기름값에 비해 부담도 크지 않다. 코레일 쪽은 신설된 역 주변 관광객을 위해, 시간제 차량 대여 서비스(KTX-딜카)를 마련했다. 승차권 구입 때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으로 카셰어링을 예약하면 역 주차장 픽업존에서 차를 이용할 수 있다. 소형차부터 승합차까지 이용 가능...

» More

청년 예술가 ‘흥타령’에 꽃피는 ‘천안 명동’

천안역~명동~중앙시장 원도심 걷기여행 쇠락한 골목마다 ‘문화 재생’ 열기 후끈 비어 있던 건물 청년상인·예술가 몰려 북적 “올 들어서 손님이 확실히 늘었어요. 새로 문 여는 예쁜 가게도 많아졌고.” 충남 천안시, 천안역전시장 한 식당 주인의 말이다. 천안역 앞 대흥동·문화동 일대는 20년 전까지 ‘천안의 명동’으로 불리던 번화가였다. 새도심 개발로 상권이 옮겨가며 쇠락의 길을 걸어왔다. 그러나 빈 건물투성이이던 천안의 옛도심(원도심) 골목에 최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청년들이 돌아와 카페·식당·공방을 연달아 여는가 하면, 낡은 건물들은 도심 ...

» More

낡은 담배공장이 문화예술 보물창고로

청주시, 쇠락한 원도심에 문화예술 거점 마련 옛 연초제조창 ‘문화적 도시재생’ 본보기로 담뱃잎 보관창고에선 연일 공연·전시 행사 요리·목공·가죽공예 등 체험시설도 마련 청주 옛 연초제조창 안 동부창고 34동의 앞모습. 내부는 시민들이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문화예술 체험 공간으로 새단장됐다. 요즘 전국적으로 새롭게 조명받는 문화유산 중에 각 분야의 근현대 건축물들이 있다. 도시 확장과 재개발로 하나둘 사라져가던 근대 유산들이 그 가치와 역사성을 인정받으며 온전히 보전되기 시작한 것이다. 최근 들어서는 이런 건축물들을 도심 속 문화예술 공간...

» More

골목으로 스미는 ‘문화도시 재생’의 온기

청주 안덕벌의 ‘동네 예술가들’ 쇠락해가던 골목에 깃들어 작업 거대한 ‘문화예술 기지’로 탈바꿈한 청주시 내덕동 옛 연초제조창(담배공장)과 동부창고(담뱃잎 창고). 이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기가 서서히 주변 골목으로 번져가고 있다. 지역 예술인들이 주변 골목 곳곳에 자리잡고 활동하면서, 쇠락해가던 동네가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이다. 옛 연초제조창 부근 내덕2동 뒷골목에 터를 잡고 활동 중인 20여명의 ‘동네 예술가’들이 대표적이다. 내덕동 지명은 안덕벌을 한자로 적은 것이고, 안덕벌은 안텃벌이 변한 것이다. 담배공장이 문 닫은 뒤 빈집이 늘며 쇠...

» More

호랑이 마을서 찾은 남원의 ‘숨은 보석’

호곡리의 250년 된 고택 몽심재 걸작 팔각기둥 사랑채, 정자 딸린 문간채 이채 장작불 때는 온돌방 숙박도 가능 남원시 수지면 호곡리 홈실(호음실)마을 고택 몽심재의 사랑채. 청정 자연과 풍성한 전통문화 유산을 자랑하는 고장 전북 남원. <춘향전>의 무대 광한루로, 지리산 둘레길로 계곡으로 탐방객들 발길이 이어진다. 이게 다 보석 같은 여행지들인데, 남원시가 최근 새로운 보석 목록을 내놨다. ‘남원의 숨은 보석 10선’이다. 덜 알려졌거나, 그냥 스쳐 지나가기 쉬운 특색있는 문화유산 10개를 골라 ‘숨은 보석’이라 이름 붙인 것이다. 따뜻한 온돌방이...

» More

문화예술 새옷 갈아입는 춘향이 고을

《남원시, `문화도시 재생' 한창》 전국 주요 도시들에서 쇠락한 옛 거리나 건물, 공간 등을 되살리기 위한 이른바 ‘도시 재생’ 작업들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최근에는 이 과정에 그 지역만의 전통문화와 특성을 접목시켜 다른 지역과 차별화하려는 곳들이 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거리 정비, 벽화 그리기, 비슷비슷한 체험거리 등 획일적인 골목 치장에서 벗어나, 거리와 주민들 삶에 지역 특색이 담긴 문화·예술의 옷을 입히려는 시도들이다. 지역민이 일상적으로 전통·현대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문화 도시를 목표로 내건 이른바 ‘주민 밀착형 문화도시 재...

» More

올겨울 명소 예감, 미리 가본 ‘신해철 거리’

성남시, 수내동에 연말까지 ‘신해철 거리’ 조성 조형물 등 설치하고 유품·음악작업실도 공개 대구 ‘김광석 거리’ 이은 명소 가능성 주목 ‘마왕’ 신해철을 추억하며 그의 음악과 삶을 기릴 수 있는 ‘신해철 거리’가 올해 연말 선보인다. 경기 성남시가 12월 말까지 분당구 수내동에 160m 길이의 ‘신해철 거리’를 조성하고 내년 초 공식 개장할 예정이다. 이미 인기 관광지로 자리잡은 대구 ‘김광석 거리’에 이어, ‘신해철 거리’가 대중음악인을 기리는 또 하나의 명소로 떠오르게 될지 관심을 끈다.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신해철 거리를 미리 찾아가 봤...

» More


profile반갑습니다. 한겨레신문 이병학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