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핑크빛 수직농장 에너지식량

vertical farm.jpg » Courtesy of Caliber Therapeutics

 

미래의 도시식량센터로 주목받는 수직농장 사진입니다. 빨간색과 파란색 LED 조명 아래 220만개의 식물을 재배하고 있는 식물공장입니다. 넓이가 4천여평에 높이는 15미터나 한다는군요. 이름하여 ‘핑크하우스(pinkhouse)’. 미 퍼듀대의 원예전문가 캐리 미첼이 설계한 것으로, 텍사스주 브라이언시에 있습니다.
 왜 빨간색과 파란색 조명만 쓰냐구요? 두 색깔의 빛이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하는 데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일반 전구가 아닌 LED 조명을 쓰는 이유는 에너지 소비량이 적고, 열도 덜 내기 때문입니다.
 미첼은 도심의 고층빌딩을 수직농장으로 활용한다는 아이디어는 에너지 측면에서 매우 터무니없는 발상이라고 일축합니다. 수직농장은 도시의 마천루가 아니라 교외의 대형 창고에 입지하는 게 적합하다는군요. 무엇보다도 땅값 등 비용 때문입니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