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하얀 아스팔트로 도시 기온 낮춘다 지구환경

pave.jpg » 열을 낮추기 위해 은회색 페인트로 칠한 로스앤렐레스 시내의 도로. 로스앤젤레스 시정부 제공
 
검은색 아스팔트보다 5.5도 낮아
평균 기온 1.7도 낮추기 프로젝트
 
40도를 웃도는 폭염, 최악의 산불  등 기후변화 몸살을 앓고 있는 미 로스앤젤레스 당국이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책의 하나로 아스팔트를 은회색으로 바꾸고 있다.
빛을 흡수하는 검은색 아스팔트 위에 은회색 액상 고무 실란트로 코팅을 해 도심의 열을 식힌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당국은 지난 5월부터 15만달러(1억6800만원)을 들여 도심 15곳의 아스팔트에 은회색 코팅 작업을 1차로 마쳤다. 비용은 1마일(1.6킬로미터)에 4만달러, 내구 연한은 7년이다.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시장은 LA 평균 기온을 1.67도(화씨 기준 3도) 낮추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그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보통 100만명 이상 인구가 사는 도시는 열섬 효과로 인해 평균 기온이 주변지역보다 약 3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열섬 효과란 밀집된 인구, 붐비는 차량. 작고 적은 나무들, 검은색 포장도로 등이 어우러져 지표면의 온도가 높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더운 여름날 3도가 더 높아지면 노인 등 건강 상태가 취약한 사람들에겐 치명적일 수 있다. 이에 따라 시 당국이 도시의 기온 낮추기에 적극 나선 것. 그 중 하나가 은회색 페인트 쿨실(CoolSeal)을 아스팔트 도로 위에 바르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검은색 아스팔트보다 도로 표면의 온도를 5.5도 더 낮출 수 있다고 한다. 쿨실은 원래 활주로에 대기하고 있는 동안 군용 정찰위성을 시원하게 유지해주기 위해 개발한 것이었다고 한다. 시 당국은 은회색 아스팔트가 공기를 냉각시킬 뿐 아니라 에어컨 사용 감소에 따른 전력요금 절약, 공기 질 개선 등 다양한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출처
"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