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7월도 가장 더웠다…15개월째 기록 경신 지구환경

clime1.jpg » 1880년 이후 각 연도의 월별 기온 변화 추이. NASA

 

올 7월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달로 나타났다. 이로써 육지와 바다를 합친 지구 평균기온은 지난해 5월 이후 15개월 연속 최고 기록 (미 해양대기국의 20세기 평균 기준)을 경신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7월 지구 평균기온이  1951~1980년 7월 평균기온보다 0.84도 높았다고 밝혔다. 이는 기상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후 높은 기온으로, 이전 최고 기록인 2011년과 2015년 7월 기온보다 0.11도 오른 것이다. 다만 최근 엘니뇨 현상이 소멸되면서 평균기온과의 편차는 줄어들고 있다. 나사 기준으로는 10개월 연속 최고기록 경신이다. 20세기 평균치를 비교 기준으로 삼는 해양대기국(NOAA) 기준으로는 7월 지구 평균 기온은 0.87°C 상승했다. 이전 최고 기록인 2015년 7월보다 0.06°C나 높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와 엘니뇨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유례없는 최고기록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한다. 엘니뇨는 남아메리카 페루와 에콰도르의 서부 열대 해상에서 바닷물 수온이 평년보다 높아지는 현상을 일컫는다. 엘니뇨 현상은 소멸 이후에도 일정한 기간 영향을 미친다.

출처
http://fusion.net/story/337122/july-the-hottest-month-in-recorded-history-in-5-charts/?utm_source=fusiondaily&bt_ts=50188&utm_campaign=08162016&bt_app_member_id=a80df31e62b9dfcf742ee38def8f9ae5&utm_medium=email

http://www.ncdc.noaa.gov/sotc/global/201607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