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중국 터널버스, 희대의 사기극 논란 자동차교통

2016.jpg » 사기 논란에 휩싸인 중국의 터널버스. TEB

 

불법 다단계 투자자 모집 혐의

공장부지는 텅 빈 벌판에 구멍만

 

엉뚱하지만 기발한 아이디어로 주목받아온 중국의 터널버스(straddling bus)가 사기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언론들은 터널버스 개발업체인 TEB가 최근 허베이성 친황다오에서 시험주행 장면을 공개한 직후 이 버스의 실현 가능성에 잇따라 의문을 제기했다. 이 버스는 2010년 베이징 첨단기술 엑스포에서 베이징 교통체증을 줄일 수 있는 미래형 대중교통수단으로 처음 아이디어가 공개됐으며, 올해 엑스포에선 실물 축소 모형이 전시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중국 언론 <상하이스트>(Shanghaiist) 등에 따르면, 양쪽에 길쭉한 다리가 달린 이 버스는 불법 투자금 모집과 사기 혐의로 폐쇄됐으며 추가 시험주행도 연기됐다. 현지 언론들은 불과 높이 2미터 남짓한 다리 사이로 차들이 지나다닐 경우의 안전성 문제, 정비에 따르는 비용 문제, 동력원인 전기 재충전 문제, 1400명이 탑승했을 경우의 중량 문제 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공산당이 발행하는 <환구시보>는 사설을 통해 이 회사가 개인간 접촉을 통한 P2P 방식으로 자금을 모집했다면서 이는 중국 정부가 최근 단속을 벌여온 다단계 금융사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언론들은 또 TEB의 대표가 운영하는 회사가 P2P 온라인 대출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영 언론인 <신화통신> 기자들은 터널버스 공장으로 예정된 부지를 방문했으나 텅 빈 공터에 큰 구멍만 나 있을 뿐이라고 밝혔다.

중국 언론의 지적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2010년 <타임>지로부터 올해의 50대 발명품으로 선정된 터널버스는 전 세계를 농락한 희대의 사기극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친황다오시 당국은 “최소한 현재로선 관광용일 뿐”이라고 말하고 있다.

 

2017.jpg » 중국 관리들에게 터널버스를 설명하는 개발책임자 쑹유저우(왼쪽 두번째). TEB

 

개발자"진정한 혁신 몰라본다"


그러나 개발책임자인 쑹유저우는 “아무런 잘못도 저지른 일이 없다. 사람들이 진정한 혁신을 몰라본다. 최근의 시험 주행은 버스 설계가 온전히 가능하다는 걸 보여준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혁신기업가가 되려면 자기신념과 인내가 필요한 것 같다며 항변하고 있다.

과연 터널버스는 언론의 지적대로 투자자들의 호주머니를 노린 금융사기일까, 그의 말대로 시대를 잘못 만난 것일까?

 

출처
http://www.citylab.com/tech/2016/08/chinas-straddling-bus-derails-into-controversy/495188/?utm_source=nl__link6_081016
http://www.sixthtone.com/news/chinese-media-call-straddling-bus-scam
환구시보 보도 내용
http://china.huanqiu.com/article/2016-08/9263351.html

신화통신 르포

http://news.xinhuanet.com/politics/2016-08/08/c_129211648.htm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