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엔 익지만 눈엔 낯선 제비, 흥부는 뭐랄까

윤순영의 자연 관찰 일기 농촌에서도 보기 드문 추억 속의 정겨운 새 제비는 해마다 봄을 물고 온다. 음력 3월 초사흘, 삼월 삼짇날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는 날이라 하여 제비집을 손질하고 꽃잎을 따서 전을 부쳐 먹으며 춤추고 노는 화전놀이의 풍습이 있었다. 귀소성이 강한 제비는 여러 해 동안 같은 곳으로 돌아온다. 옛 둥지를 찾아와 수리해 쓰기도 하고 추녀 밑에 둥지를 새로 짓기도 한다. 삼짇날 무렵이면 날씨도 온화하고 산과 들에 꽃이 피기 시작하고 각종 벌레 등 먹잇감이 넘쳐난다. 번식 채비를 하기에 적합한 시기다. 예전엔 그렇게 ...

» More

참매 번식 둥지 가린다고 아름드리 나무 고사시켜

 경기 남양주서 낙엽송 표피 돌려 베어, “조류 사진가 소행”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팔현리 야산의 낙엽송 조림지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참매가 번식하는 곳이다. 올해 참매가 둥지를 틀어 번식 중인 한 낙엽송이 누렇게 죽어 푸른 주변의 낙엽송과 대조를 이룬다. 유독 이 나무만 죽은 것도 이상하지만, 참매가 하필 죽은 나무에 둥지를 튼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 그 비밀은 나무의 밑동을 보면 드러난다. 수피를 빙둘러 누군가 베어냈고, 물과 양분 이동이 차단된 낙엽송은 꼭대기 부근의 참매 둥지를 훤히 드러낸 채 말라죽었다. 이 숲에는 긴꼬리딱...

» More

호주~북극 험한 길 지친 새들의 생명 충전 오아시스

고산군도 외딴섬, 중국과 300km 호주~북극 세계적 철새 이동 경로 국내 조류 절반인 250종이 방문 수천km 비행으로 지친 새들 텃밭, 울타리서1~2주 머물며 충전 습지복원, 텃밭 지원책 있어야 지난달 19일 오전 세찬 바람과 보슬비에 무거운 발걸음을 이끌고 어청도 초등학교 운동장에 갔을 때였다. 잔디운동장을 뛰어다니며 먹이를 찾는 낯선 새가 눈에 띄었다. 검은 머리에 등과 배가 잿빛 분홍색을 띤 분홍찌르레기였다. 18년 전 이 섬에서 마지막으로 관찰 기록을 남긴 희귀한 나그네새다! 중앙아시아 초원에서 메뚜기를 주로 사냥하고 인도와 열대 아시아에서 월동...

» More

희귀새 잿빛쇠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를 만나다

해마다 기록되지 않는 나그네새 지난 5월 12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에서 해마다 기록되지 않는 희귀한 나그네새 ‘잿빛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를 만났다. 군집성이 강한 찌르레기 울음소리를 듣고 살펴보았는데 잿빛쇠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가 섞여 있었다. 처음 보는 마음이 설렜다. 그것도 두 종을 한 번에 관찰할 수 있는 행운이었다. 특히 잿빛쇠찌르레기는 관찰하기가 어렵다. 잿빛쇠찌르레기 몸길이 24cm의 찌르레기보다 다소 작은 듯 보였다. 찌르레기들이 나무에 앉아있다가 주변을 한동안 살피더니 잔디밭으로 내려앉는다. 얼떨결에 찌르레기를 따라 잔...

» More

지정석을 지켜라…‘숲 속의 푸른 보석’ 유리딱새의 집착

공중서 곤충 낚아채는 ‘최적 장소’횃대…넘보다간 큰코 다쳐 유리딱새는 은근한 아름다움이 있다. 수컷은 청색이 눈길을 사로 잡는다. 암컷은 화려하지 않으나 청초한 듯 기품이 있어 보인다. 항상 응시하는 눈빛으로 생각하듯 영리한 모습이다. 어떤 이유에선지 사람을 크게 경계하지 않고 친숙하게 다가온다. 작지만 촐싹거리지 않는 귀여운 새다. 유리딱새는 단독생활을 하는데 암수가 함께 생활할 때에도 홀로 있는 경우가 많다. 고독을 즐기는 새다. 4월 14일 새들의 이동통로에 자리 잡은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에서 유리딱새를 만났다. 유리딱새를 관찰하다 ...

» More

메뚜기떼 창궐 탓? 군산 찾은 중앙아시아의 진객 분홍찌르레기

중앙아시아 초원이 주 서식지…메뚜기떼 늘면 멀리 이동도 지난 4월 19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찌르레기와 함께 있는 낯선 새를 발견했다. 희귀한 나그네새 분홍찌르레기였다. 기회를 놓칠세라 정신없이 셔터를 눌렀다. 귀한 몸이라 그런지 잠시 모습만 보여주고 바로 날아가 버렸다. 아쉽지만 만난 것만으로도 행운이다. 흐린 하늘과 세찬 바람, 보슬비까지 살짝 내려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조류를 관찰하기에는 매우 어렵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이곳저곳을 둘러보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분홍찌르레기는 등과 몸 아랫면에 회색빛이 도는 옅은 분...

» More

기후변화가 주저앉혔나, 붉은 눈의 ‘나그네 매'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아열대 맹금류…2013년부터 출현, 올해 김포 하성면서 월동 검은어깨매는 영어로는 ‘검은날개매’이다. 앉아있을 때는 어깨가 검은 것 같지만 날 때 보면 날개가 검다. 또 날개가 길어 매처럼 보이지만 매과가 아닌 수리과에 속한다. 눈이 정면을 향하고 다리에도 깃털이 나 있는 등 올빼미와 비슷하게 생기기도 한 낯선 맹금류이다. 검은어깨매는 이제까지 나그네새였다. 어쩌다 길을 잃고 찾아오던 새였다. 미기록종인 검은어깨매가 처음 발견된 것은 2013년 2월 서울 강서습지에서였다. 그 이후 2014년 11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경기도...

» More

산사, 팥배 열매 ‘꿀꺽’ 홍여새의 겨울나기

겨우내 달린 비상식량, 직박구리 텃새 이기며 포식 지난 1월 10일 지인으로부터 인천 송도 미추홀공원에 황여새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아침 일찍 공원에 들렀다. 높은 나무 꼭대기에 새들이 마치 나무 열매처럼 주렁주렁 매달렸다. 겨우내 달려있는 이 열매는 새들의 요긴한 겨울나기 식량이다. 열매를 따먹을 나무가 지정되면 가까운 곳에서 열매에 손쉽게 접근할 키큰 나무를 선정해 전망대 겸 휴식 횃대로 사용하며 두 나무를오가면서 열매가 다 없어질 때까지 포식을 한다. 물을 먹으러 갈 때도 물가 근처에 높은 나무를 정해 놓고 사용하는 습성이 있다. 황...

» More

첨벙첨벙…참매와 청둥오리의 물 튀는 추격전

 한탄강서 목격한 참매의 진귀한 사냥 장면 몇 년 전 일이다. 한탄강에서 참매를 만났다. 갑자기 청둥오리들이 기겁하여 물을 박차고 솟아오른다. 날씨도 우중충하고 을씨년스럽다. 거리도 멀고 촬영하기엔 워낙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보기 힘든 기회이기에 셔터를 눌렀다. 참매가 사냥을 시작했다. 미처 도망가지 못한 청둥오리는 급한 김에 물속으로 몸을 처박았다. 그러나 잠수한 청둥오리는 참매의 표적이 되었다. 참매 사냥 연속 동작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촬영 디렉터 이경희, 김응성...

» More

생태 보고 한강 하구엔 '독도'도 있다

김포시 걸포동 앞 섬, 일제 때 파괴된 철새들의 낙원 김포에서 태어나 어릴적 한강을 벗삼아 자랐다. 재첩과 물고기를 삼던 기억이 생생하다. 1992년 김포시 북변동 홍도평야에서 재두루미와 인연을 맺으며 환경에 눈을 떴다. 필자가 가는 길의 방향이 바뀌는 일이 일어난 것이다. 27년 전 일이다. 그동안 한강을 관찰하고 새를 촬영하며 한강하구가 무궁한 역동성을 지닌 천혜적 생명의 보고임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한강하구의 생태적 훼손이 크다는 것도 함께 느끼게 되었다. 김포시 고촌읍 신곡수중보가 1987년에 준공되었다. 1007m 길이로 고촌읍 신곡리와 고양...

» More


profile안녕하세요?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윤순영 입니다. 어린 시절 한강하구와 홍도 평에서 뛰놀며 자연을 벗 삼아 자랐습니다. 보고 느낀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