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발로 선 금빛 닭의 자세로 균형을 잡는다/금계독립 기천문

정적인 자세이면서 공격과 수비의 시작

 

기천 육합단공중 다섯번째 동작은 금계독립이다. 정적인 자세이다. 금계독립은 금빛 닭이 한발로 서 있는 자세로, 몸의 군형을 유지하고 탄력성을 높여주는 동작이다. 건강적인 차원에서는 오장육부에 관련되는 기맥을 잘 유통시켜 오장육부에 기운을 준다. 동시에 신체의 균형 감각을 높이는 장수법이다. 
  전통무예의 차원에서는, 반탄을 이용하여 몸을 스프링처럼 튕겨서 멀리있는 상대를 제압할 시 사용하는 동작이다.  손과 발등 몸 전체를 쓰는 권법의 흐름과, 손에 검(劍)을 쥐고 사용하는 검법(劍法) 모두에 활용되는 동작이다. 

 금계독립의 수련자세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금계독립 반장준비”라는 구령과 함께 앞발(왼발)은 들어서 자기 몸 중심쪽으로 당긴다.
 왼발을 뒷발(오른발) 무릎위 높이까지 올리면서 발끝이 지면을 향하게 한다.
 뒷발(오른발)엔 무게중심을 실은채 서서히 무릎이 자연스럽게 구부린다.
 손모양은 오른손은 약간 구부린채 검지의 높이가 눈 높이가 될 정도로 구부린다.
 왼손은 바닥을 향해 편채 오른손 팔꿈치에 가볍게 댄다.

금계독립 1.jpg

 

금계독립 2.jpg


 
 금게독립 외반장 자세이다.
 
 금계독립 자세에서 오른손은 오른쪽으로 360도 큰원을 그리면서 오른손 중지끝이 자기의 눈높이에 정지시킨다.
 왼손은 외반장 흐름으로 머리 위로 올린다.
 몸을 살짝 왼쪽으로 틀면서 왼발의 발바닥을 전방을 향해 편다.
 상체는 똑바로 세우고 시선은 전방을 응시한다.

 

금계독립 3.jpg

 

금계독립 4.jpg


 
  몸의 중심을 잡은채 자세를 한동안 유지시킨다.  좌우를 바꾼다.
 
 금계독립 자세는 상대의 공격에 대비하는 수비자세인 동시에 공격을 시작하는 준비자세이다. 손 끝에 기를 모으고 공격하면 권법이 되고, 손에 검을 잡으면 검술이 된다. 눈에 기를 모아 손과 검끝을 바라보면서 정신을 집중하면 수련을 깊게 만든다.

 

 

글 사진 복석현 범사

동영상 유튜브


 
 
 
 
 

TAG

Leave Comments


profile내몸에 기와 에너지 가득! 몸 수련을 통해 건강을 찾고 지키며 정신과 몸이 함께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싶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