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이스라엘 달 탐사선 착륙 실패 우주항공

SPACEISRAEL1-jumbo-v2.jpg » 이스라엘의 민간 달 탐사선 베레시트가 착륙 시도 중 고도 22km 지점에서 찍은 사진. 스페이스일 제공

착륙 시도중 엔진 중단·통신 두절로 추락한 듯

네번째 달 착륙국·최초 민간 달착륙 기록 무산

“7번째 달 궤도 도착…이것만도 큰 성과” 자평


사상 최초의 민간 탐사선 달 착륙 시도가 실패로 끝났다.

이스라엘의 민간기업 스페이스일(SpaceIL)이 국영기업 이스라엘항공우주산업(IAI)과 함께 쏘아올린 탐사선 베레시트(창세기라는 뜻)는 11일 오후 10시(한국시간 12일 새벽 4시)께 달 북위 25도, 동경 15도 `맑음의 바다'(Mare Serenitatis) 북동쪽 지역에 착륙을 시도했다. 자동화 시스템으로 진행된 착륙 과정은 처음엔 순조롭게 진행됐다. 베레시트는 고도 22km 상공에서는 달 표면의 사진을 찍어 전송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고도 7km 지점에서 엔진이 갑자기 멈춘 뒤 다시 작동을 재개했으나 고도 150미터 지점에서 통신까지 끊기면서 10시25분(한국시간 오전 4시25분) 스페이스일은 착륙 실패를 선언했다. 이로써 이스라엘은 미국, 러시아, 중국에 이어 네 번째 달 착륙 국가로 올라서는 기회를 목전에서 놓치고 말았다.

spaceil3.jpg » 베레시트가 마지막으로 찍어 보낸 달 표면 사진.

이스라엘항공우주산업 오페르 도론(Opher Doron) 이사는 "우리는 불행하게도 착륙에 성공하지 못했지만 달 궤도에 닿은 7번째 국가이자 달 표면에 당도한 네번째 국가"라며 "이것만으로도 엄청난 성과"라고 말했다.

탐사선에는 카메라, 자력계, 나사의 역반사경이 탑재돼 있었다. 탐사선은 이 장치로 착륙 지점의 상세한 지형을 촬영하고, 지구와의 정확한 거리와 달 자기장을 측정할 예정이었다.

2월21일 지구를 출발한 베레시트는 그동안 지구와 달 궤도를 6번 돌면서 총 650만km를 날아 지난 4일 달 궤도에 도착했다.

민간 달 탐사 경쟁 프로젝트를 추진했던 엑스프라이즈재단은 스페이스일의 달 착륙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이 기업에 100만달러의 상금을 수여할 방침이다.

스페이스일은 2011년 이스라엘의 젊은 엔지니어 3인이 설립한 비영리 기업으로, 엑스프라이즈재단이 구글의 후원을 받아 주최한 민간 달 탐사 경진대회 '구글 루나 엑스프라이즈(Google Lunar Xprize)'에서 마지막까지 경쟁을 벌인 5개 기업 중 하나다.  
 

출처

https://www.theverge.com/2019/4/11/18306294/spaceil-beresheet-lunar-lander-failure-crash-engine-shut-down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