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스스로 정렬하는 료칸 실내화 화보영상

20180126_173511.jpg » 제 자리를 찾아 이동하고 있는 실내화들. 유튜브 갈무리

 

일본의 한 료칸에 자동정렬 기능을 갖춘 실내화, 방석, 탁자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은 자동차업체 닛산이 개발한 자동주차 기술 `프로파일럿 파크'(ProPILOT Park )을 적용한 편의시스템이다. 사용하지 않을 때 버튼을 누르면, 본래 지정된 장소로 돌아가 가지런하게 정렬한다.

 

프로파일럿 파크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신형 닛산 리프(LEAF)에 처음 도입된 시스템이다. 운전자가 주차 버튼을 누르면 차가 스스로 주변 사물을 감지하고, 선택된 주차공간에 자동으로 차량을 주차하는 기능인데, 이를 실내화 등에 적용한 것이다. 닛산은 요코하마에 있는 본사에서도 2월1~4일 자가정렬 실내화 시스템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lide02.jpg » 이 버튼을 누르면 된다.

slide03.jpg » 자동정렬 실내화의 바닥면.

 

출처

http://www.nissan.co.jp/BRAND/TFL/IPC/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