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광대한 우주 공간에 선 한 인간 우주항공

mac0.jpg » 연결선 없이 우주 유영을 하는 매캔들리스. NASA 제공

 

1984년 '연결선 없는 첫 우주 유영' 장면

역사적 순간의 주인공 매캔들리스 숨져

 

밝게 빛나는 푸른 지구 위 칠흑같은 우주 공간에 홀로 떠 있는 우주비행사. SF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이 사진은 실제 우주에서 찍은 것이다.

1984년 2월7일 우주왕복선 챌린저호의 우주비행사 브루스 매캔들리스(Bruce McCandless)가 우주를 유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상 처음으로 우주선과 연결되는 선  없이 자유롭게 우주 유영을 하는 순간이다. 이는 등 뒤에 부착한 유인조종장치(MMU=manned maneuvering unit)라는 제트팩 덕분에 가능했다고 한다. 매캔들리스는 이날 챌린저호에서 약 100m 떨어진 곳까지 갔다가 돌아왔다. 숱한 우주 사진 중에서도 명장면으로 꼽히는 이 사진의 주인공 매캔들리스가 12월21일(현지시간) 80세를 일기로 숨졌다.

 

mac3.jpg » 매캔들리스가 우주 유영에 나선 직후 우주왕복선 창문을 통해 70mm 카메라로 찍은 모습.

"닐에겐 작은 발걸음, 나에겐 큰 도약"


미 해군 장교 출신인 그는 1966년 4월 항공우주국(NASA)이 선발한 19명의 우주비행사 가운데 한 명이 됐다. 그는 아폴로14호 지원승무원이었으며 2개의 우주왕복선 승무원으로 임무를 수행했다. 1984년 챌린저호(STS-41B)에서 그 유명한 우주유영을 수행했으며 1990년엔 디스커버리호(STS-31)를 타고 허블우주망원경을 배치하는 데 참여했다.
그는 2015년 이렇게 술회했다. "조금 걱정스러웠다. 나는 닐 암스트롱이 달에 착륙했을 때 했던 말과 비슷한 뭔가를 말하고 싶었다. 그래서 이렇게 말했다. 이건 닐에겐 작은 발걸음이었을지 모르지만 나에겐 터무니없이 큰 도약이다. 그랬더니 긴장이 좀 풀렸다."

 

mac2.jpg » 브루스 매캔들리스 공식 우주비행사 프로필 사진.

닐 암스트롱과 첫 교신한 기록도


매캔들리스는 MMU를 이용한 우주유영 4시간을 포함해 우주 공간에서 312시간 이상을 머물렀다. 우주역사가 로버트 펄맨(Robert Pearlman)에 따르면 그는 또 달에 도착한 닐 암스트롱에게 말 을 건 지상 최초의 사람이었다. 펄맨은 당시 그는 "그의 전화다, 닐, 여기는 휴스턴이다. 반복한다"(His call, 'Neil, this is Houston. We're copying')고 말했다고 한 웹사이트(collectSPACE.com)를 통해 소개했다.
아무도 없는 광활하고 깜깜한 우주공간에서 오로지 제트팩 하나에만 의지해 있던 매캔들리스는 발 아래서 빛나는 지구의 아름다움에 취해 있었을까? 아니면 미지의 공포감에 전율을 느꼈을까?
 

 

출처

https://www.nasa.gov/astronautprofiles/mccandless

http://mashable.com/2017/12/22/bruce-mccandless-dies-at-80-iconic-space-photo/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