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8] 여성만 뽑는다 왜?, 중국의 자율주행트럭, 한뼘 땅 위 소 3마리 미래쪽지

cc_17058953984_ae1ac317e9_k_16x9.jpg

 

네덜란드학술원 “여성만 뽑겠다” 폭탄선언


네덜란드왕립예술과학학술원(Royal Netherlands Academy of Arts and Sciences=KNAW)이 심각한 성비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당분간 여성 회원만 뽑기로 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충원할 16명을 모두 여성에게 할당하기로 한 것. 현재 이 기관엔 회원 556명이 있는데, 87%가 남성이다. 과학계를 넘어 어떤 전문기관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과감한 조처다. 이 학술원이 유독 성비 불균형이 심한 건 아니다. 평균 수준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세계 63개 학술원의 여성 비율은 평균 12%에 이른다. 이런 조처를 취한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자격미달자가 뽑히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과연 네덜란드 학술원이 과감한 구상을 계획대로 실행할지, 또 실행 이후의 결과는 어떨지 귀추가 주목된다.

fotonmotors.jpg   

[자동차] '규제 무풍' 중국, 자율주행 트럭 개발 가속


자동차 개발 역사가 일천한 중국이 자율주행 트럭 경쟁 대열에 뛰어들었다. 규제 법규가 느슨한 여건을 적극 이용해 다임러, 볼로, 우버 등 선도업체들을 이른 시일 안에 따라잡겠다는 생각이다.투심플(TuSimple)이란 이름의 기업은 컴퓨터 영상 기술을 중심으로 개발을 하고 있는데, 내년에 시제품을 내놓는 데 이어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인 바이두는 트럭제조업체 포톤과 함께 자율주행트럭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 시제품을 선보였다. 중국 물류시장은 연간 3천억달러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40%가 운전기사의 인건비다. 중국 기업들이 자율주행 트럭 개발에 열심인 이유다.
 

nz-earthquake-cows-ap-video.jpeg
 

[환경] 지진이 고립시킨 소 세마리

 

지진이 만들어낸 애틋한 풍경. 최근 뉴질랜드에소 발생한 강진으로 소 세 마리가 고립돼 있는 사진이 공개돼 관심을 끌었다. 암소 두 마리와 4개월 된 송아지가 주변 땅이 푹 꺼지는 바람에 졸지에 한뼘 땅 위에 오롯이 갇힌 신세가 되고 말았던 것. 하룻밤을 공포 속에 떨어야 했던 소 3마리는 다음날 모두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사람들이 흙을 파 길을 만들어 소들을 안전하게 내려올 수 있도록 했다.
 

출처

http://www.sciencemag.org/news/2016/11/bold-new-step-dutch-science-academy-holds-women-only-elections

https://www.technologyreview.com/s/602854/chinas-driverless-trucks-are-revving-their-engines/
http://www.livescience.com/56891-new-zealand-earthquake-strands-cows.html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