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호주 대륙이 한반도를 향해 오고 있다 지구환경

aus6.jpg » 호주 대륙이 북쪽으로 매년 7센티미터씩 이동하고 있다. 위키피디아

 

지구에서 가장 빨리 움직이는 지각판

1994년 이후 22년간 1.5미터 북쪽으로

 

판구조론에 따르면, 지구의 표면은 널빤지처럼 10여개의 조각으로 쪼개져 있다. 판들은 조금씩 움직이는데, 호주판은 그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판에 속한다. 호주판에 속한 호주 대륙이 지난 22년 사이에 북쪽으로 1.5미터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7㎝ 안팎 이동해온 꼴이다. 호주지구과학연구원에 따르면 정북보다는 약간 동쪽으로 기울어져 움직였다고 한다.  대륙판의 이동은 지각 구조의 안정을 해쳐 궁극적으로 지진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그러나 당장은 호주 대륙이 뜨거운 적도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걸 뜻한다.

 호주는 남반구에서 한반도와 같은 경도를 지나고 있는 나라이다. 세계 지도를 펼쳐놓고 한반도에서 수직선을 그어 내려가면 호주 중서부쪽을 관통하게 된다. 한국인 입장에서 보면 호주 대륙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고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호주 정부는 호주판의 이동 상태를 반영해 곧 위도와 경도 좌표를 수정하기로 했다. 호주가 현재 사용하는 좌표는 1994년에 설정된 것이다. 사실 1.5미터 차이는 현재로선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고 있지는 않다. 스마트폰에 쓰이는 GPS의 위치 정확도는  5~10미터에 그친다. 그러나 정밀한 위치 파악이 필수적인 자율주행차 시대에 들어서게 되면 1.5미터 차이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자율주행 차가 옆 차선으로 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aus7.jpg » 한반도에서 수직선을 그으면 호주 중서부를 관통한다. 적도에 점점 다가가고 있는 호주 대륙. 위키피디아

지각판3.jpg » 세계의 지각판. http://eqseis.geosc.psu.edu/~cammon/HTML/Classes/IntroQuakes/Notes/plate_tect01.html

 

실제 위치에 맞춰 지도 수정키로

2020년 예상 좌표 기준으로 작성

 

호주 정부는 2020년 예상 좌표에 맞춰 지도 수정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도를 자주 수정할 수 없는 현실을 고려해  가능한 한 오래 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2020년이면 현재의 지도보다 약 2미터 더 북쪽으로 이동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좌표 변경 작업은 내년초에 마무리된다. 따라서 내년 이후 3년간은 실제보다 위도와 경도가 약간 차이가 나는 지도를 이용해야 한다. 물론 이는 지금 사용중인 지도보다는 훨씬 정확한 것이다.

그러나 다양한 힘을 받고 있는 판의 이동이 예상대로만 진행되는 건 아니다. 특히 지진 등으로 인해 지각변동이 일어날 경우엔 그 자체로 대륙의 위도와 경도가 바뀐다. 예컨대 지난 2004년 12월 인도양 쓰나미가 발생하기 하루 전에 태평양에선 진도 8.1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로 인해 시드니와 태즈메이니아 사이의 거리가 수밀리미터 멀어졌다. 지난해 네팔 지진 이후엔 히말라야 산맥 일부가 1.5미터 낮아지기도 했다.
 

출처

http://www.sciencealert.com/australia-s-about-to-move-1-5-metres-to-the-north

지각판별 이동 속도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1&dirId=1117&docId=70492737&qb=7KeA6rCB7YyQIOydtOuPmSDsho3rj4Q=&enc=utf8&section=kin&rank=1&search_sort=0&spq=0&pid=SIa7XspySEsssvIlpzCsssssssl-102773&sid=aoW5CuJyvd2gLzqpqgLy9A%3D%3D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