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세계 첫 '무공해' 전기고속도로 등장 자동차교통

g10.jpg » 스웨덴 스톡홀름 북쪽 고속도로 2킬로미터 구간에 설치된 전기고속도로 시스템. 지멘스 제공

 

스웨덴의 화석연료 퇴출 작전

스톡홀름 인근에 시범구간 개설

 

스웨덴은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화석연료 에너지 퇴출에 앞장서고 있는 나라 가운데 하나다. 2030년까지 가솔린·디젤 차량을 퇴출시키고,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구현한다는 과감한 청사진을 제시한 상태다. 스웨덴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가운데 3분의 1이 수송 부문에서 나온다. 그 중 절반이 화물 수송 몫이다. 
스웨덴이 수송 부문에서의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전기고속도로(eHighway) 구축에 나섰다. 지난 6월22일 스톡홀름 북쪽 고속도로(E16) 중 2㎞ 구간에 인프라를 구축해 시범 개통했다.
 전기고속도로는 전차 시스템과 흡사하다. 공중에 전선을 가설해 집전장치를 통해 도로 위의 트럭에 전기 동력을 공급하는 방식이다. 전선은 지상에서 5.4미터 되는 높이에 가설했다. 최대 시속 90㎞까지 이 시스템을 통해 화물차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독일 지멘스가 수년 동안 개발해온 전기차 수송시스템이 적용됐다. 당분간은 다른 차들과 차단된 상태로 시험 구간을 운행하며, 내년부터는 실제 도로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g11.jpg » 2대의 하이브리드 디젤 트럭이 시범운용에 투입됐다. 지멘스 제공

 

하이브리드 디젤 트럭 투입


스웨덴 교통청은 “전기도로는 ‘화석연료 없는 수송’에 한 발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해줄 것이다. 이를 잘 활용하면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할 수도 있을 것이다. 기존 도로와 철도 네트워크에 좋은 보완 시스템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웨덴 당국은 자동차업체 스카니아가 제작한 하이브리드 디젤트럭 두 대를 시범구간에 투입했다. 하이브리드 운행 시스템이기 때문에 차가 전선 가설 구간을 벗어나면 일반 차량과 똑같이 엔진으로 주행한다. 이 시스템은 특히 트럭과 에너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예컨대 트럭이 급경사 구간에서 브레이크를 밟으면 이 제동 에너지가 집전 시스템으로 회수돼 다시 동력원으로 쓸 수 있다.

 

 

대기오염 막고 연료 소비는 절반으로

내년엔 미 캘리포니아에도 설치 예정

 

스웨덴 당국이 밝힌 이 시스템의 장점은 두가지다. 하나는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에너지 소비량이 절반으로 줄어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따라서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지멘스에 따르면 60톤 트럭이 이 시스템으로 20만㎞를 운행할 경우 7만5000유로(약 9700만원)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 당국은 앞으로 2년간 시범구간을 운용한  뒤 성과가 좋을 경우 시행구간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지멘스는 2017년 미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항구와 롱비치 해변 인근에도 볼보 자동차와 협력해 전기고속도로 구간을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스웨덴 의회는 지난 3월 2045년 탄소중립 달성 로드맵을 작성해 내놓은 바 있다.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의 15% 수준으로 낮추고, 나머지 15%는 탄소배출 삭감과 관련한 국제프로젝트에 투자하는 것으로 상쇄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달성한다는 국가 장기 목표의 중간 단계인 셈이다. 스웨덴의 과감한 계획은 인구 960만의 소국이라는 데서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다. 인도, 중국 등 인구 대국에 비해 국가의 틀을 바꾸는 것이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앞서나가는 미래지향적 환경 정책을 제시함으로써 지구 온난화에 대처하는 각 나라들의 벤치마킹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E-highway-electric-trucks-EV.jpg » 전기고속도 표지판이 선명하다. cleantechnica.com
 출처
 http://www.siemens.com/press/en/feature/2015/mobility/2015-06-ehighway.php
 http://www.gizmag.com/sweden-electric-highway/44028/
 실제 고속도로 주행 기사

http://cleantechnica.com/2016/07/11/good-news-ev-truckers-swedens-electric-highway-goes-live/?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IM-cleantechnica+%28CleanTechnica%29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