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우주정거장, 지구를 10만번 돌다 화보영상

International_Space_Station_after_undocking_of_STS-132.jpg »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 위키피디아

 

 1998년 발사 이후 16년반만에…화성 10번 왕복거리

 

400㎞ 고도에서 지구를 돌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지난 16일 오후 1시35분부터 3시10분(한국시간 기준)에 걸쳐 지구 궤도를 10만번째 돌았다.
1998년 11월20일 첫번째 모듈을 발사한 이후 16년 반만이다. 지금까지 운행한 거리는 약 41억8400만㎞. 화성을 10번 왕복하거나, 해왕성까지 갈 수 있는 거리이다. 우주정거장은 시속 2만8000㎞로 90분마다 1번씩 지구를 돈다. 하루에 16번의 일출과 일몰을 경험한다.

 

 

222명 방문, 1922번 연구실험, 1200개 결과물 발표


2000년 빌 셰퍼드 등 3명이 ISS에 첫 탑승한 이후 지금까지 15개국에서 222명이 이곳을 방문했다. 이들은 그동안 1922번의 연구실험 활동을 벌였으며, 이 가운데 1200여건의 결과물이 공식 발표됐다.
우주정거장엔 현재 사령관 티모시 코프라(미국)를 비롯해 6명의 우주인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코프라를 비롯한 네 명은 다음달 지구로 돌아온다.

 

iss4.jpg » 우주정거장에서 본 지구, 그리고 또띠아와 물을 마시고 있는 티모시 코프라 사령관. 유튜브 갈무리

 

빵 대신 또띠아로 버거 만들어 먹어


미 항공우주국은 10만번 지구궤도 공전을 기념해 스냅챗(Snapchat)을 통해 우주정거장의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우주정거장 밖으로 흰 구름에 뒤덮인 푸른별 지구가 보이고, 사령관 코프라가 또띠아를 먹은 뒤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물방울을 공중에 띄워 입으로 들이마시는 장면이 눈길을 끈다. 우주정거장의 우주인들은 빵보다 또띠아를 선호한다고 한다. 무중력 상태에서 빵은 잘 부스러지기 때문. 그래서 우주인들은 빵 대신 또띠아를 이용해 버거나 타코 등을 만들어 먹는다.

 

 
2개의 모듈로 활동을 시작한 ISS는 계속 모듈이 덧붙여지면서 현재 15개 모듈을 갖추고 있다. 크기도 축구경기장만하다. 우주정거장은 오는 2024년까지 임무를 지속한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