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패스트푸드, 환경호르몬 노출 위험 높인다 생명건강

food-1081707_960_720.jpg » pixabay.com

 

프탈레이트 수치, 안먹는 사람보다 24~40% 많아

 

패스트 푸드를 멀리해야 할 이유가 하나 추가됐다. 패스트 푸드를 자주 먹으면 프탈레이트(phthalate)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화학물질로 남성 불임, 어린이 지능 저하 등의 위험을 높이는 환경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다. 가공식품 포장재 등에 많이 쓰인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연구팀이 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건·영양조사에 참가한 887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전날의 식사 내용과 소변검사를 통해 프탈레이트 수치를 측정했다. 조사 결과, 전날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은 사람은 패스트 푸드를 전혀 먹지 않은 사람에 비해 프탈레이트 수치가 24~40% 높았다. 패스트 푸드 중에서도 빵, 피자, 케이크, 면류 같은 곡물  및 육류 식품을 섭취한 사람들의 수치가 높았다.

플라스틱 포장용기, 공장 PVC관 등서 묻어올 가능성

 

pizza-1317699_960_720.jpg » pixabay.com

 

프탈레이트 섭취 수치 가운데 실제로 패스트 푸드에서 온 것이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었다. 다만 연구진은 패스트 푸드의 플라스틱 포장용기나 제조라인의 PVC관, 조리사의 비닐장갑 등을 통해 음식 속으로 들어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화학물질은 다른 가공식품이나 화장품, 피부관리 제품을 포함한 너무나 많은 소비자 제품에 들어있기 때문에 일상 생활 속에서 프탈레이트 노출을 피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환경보건 전망>(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 4월13일치에 실렸다.

 

출처
http://www.livescience.com/54431-phthalates-fast-food.html?cmpid=NL_LS_weekly_2016-4-18
논문 원문 보기

http://ehp.niehs.nih.gov/wp-content/uploads/advpub/2016/4/ehp.1510803.acco.pdf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