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쩍벌남'이 '꼰남'보다 데이트 성공률 높다 사회경제

czyxhjnmbafeq6zxog6f.jpg » 팔과 다리를 크게 펴고 벌린 사람이 이성의 상대방으로 더 호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tinder.com

 

 

팔, 다리 벌리면 첫 만남 성공률 높아

 

두 팔을 쭉 펴고 두 다리를 벌리면서 당당한 자세를 취하는 것이 처음 만난 이성에게 호감을 더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자세는 우월과 개방, 그리고 생물학적으론 우성(優性)을 상징한다,
미국 UC버클리 연구진은 최근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한 연구논문에서 “소셜 데이트 앱과 집단미팅(스피드 데이팅=여러 사람이 돌아가면서 짧게 만나는 것)을 통해 이성을 처음 만날 경우 어떤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은지 실험한 결과,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자세를 취했을 때 상대방으로부터 더 호감을 끌어냈다”고 밝혔다.

zz.jpg » 두 팔과 발을 벌린 자세. pnas

연구진은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각각 서로 다른 자세를 취한 사진을 찍도록 했다. 하나는 두 팔과 다리를 쫙 펴거나 벌린 ‘쩍벌’(expansive) 자세를, 다른 하나는 팔짱을 끼거나 다리를 포갠 ‘꼰’(contractive) 자세를 취하도록 했다.
그리고 이 두 유형의 사진을 소셜 데이트앱 틴더(Tinder)에 게시했다. 온라인에서 짝을 찾는 사람들은 데이트 파트너 사진을 빠르게 휙휙 넘기면서 순식간에 결정을 내린다. 실험 결과 쩍벌 자세를 취한 사람을 고르는 경향이 뚜렷했다. 25%나 더 많았다.

zz1.jpg » 팔짱을 끼고 다리를 오무리거나 꼰 자세. pnas

 

남성이든 여성이든 같은 결과 나와

 

온라인이 아닌 실제 집단미팅 현장에서도 '쩍벌' 자세를 취했을 때 상대방이 ‘애프터 신청’을 더 많이 받아들였다. 144건의 집단미팅 현장 영상을 분석한 결과, 팔다리를 벌렸을 경우에 다음번 만남(애프터) 신청을 승락하는 비율이 두배나 높았다. 웃음은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ZZZ5.jpg » 성별에 관계없이 쩍벌 자세가 이성으로부터 더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겨레신문

 

연구진은 “두 실험 결과는 성별에 관계 없이 남성, 여성 모두 같은 경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다만 소셜 앱에선 여성보다 남성의 경우에 쩍벌 자세 채택 경향이 더 뚜렷했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에 대해, 동물 세계에서 수컷 고릴라가 동작을 크게 하며 달리는 것이나 수컷 공작이 깃털을 활짝 펴 암컷을 유혹하는 것과 같은 이치로 해석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번 실험은 어디까지나 일리노이주립대 학생과 샌프란시스코 온라인 데이트 신청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모든 그룹에 실험 결과를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에 대한 호감도의 기준은 생활환경이나 지역문화에 따라 크게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http://www.sciencemag.org/news/2016/03/simple-change-stance-could-dramatically-increase-your-dating-success?et_rid=17776030&et_cid=372153

http://www.pnas.org/content/early/2016/03/23/1508932113

http://mic.com/articles/139186/want-to-look-more-confident-on-tinder-straighten-your-posture#.SqaJdoAQU

http://www.theatlantic.com/science/archive/2016/03/is-manspreading-sexy/475728/

http://www.medicaldaily.com/dating-game-body-language-physical-attraction-online-dating-379725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