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수학 천재 유전자를 찾아라 생명건강

freund_1383614551088.jpg

 

미국의 억만장자, 아인슈타인 프로젝트 가동

 

수학 천재를 만드는 유전자를 찾아라!
미국의 억만장자 기업가 조너선 로스버그(Jonathan Rothberg)가 천재 유전자를 찾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는 2개의 유전자해독업체를 설립하여 수억달러에 매각하고, 네안데르탈인과 제임스 왓슨(DNA 이중나선구조의 공동발견자)의 유전체를 해독하는 데도 기여한 바 있다.
로스버그는 MIT 물리학자인 맥스 테그마크와 공동으로 이른바 ‘아인슈타인 프로젝트’를 출범시켰다. 미국의 톱클라스 대학에 재직 중인 약 400명의 수학자와 이론물리학자들을 대상으로, 이온토렌트(Ion Torrent)라는 장비를 사용해 수학천재들의 유전체를 분석할 계획이다.

"성공 가능성도 낮고, 윤리적 악용 문제도" 비판

 

하지만 천재 유전자를 찾아내는 작업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 중국의 BGI(옛 베이징 유전체 연구소)는 1970년대에 1600명의 수학 영재들로부터 채취한 유전체를 대상으로 DNA 염기서열을 분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천재적 재능이란 매우 복잡한 특징이므로, 1600명 정도의 소규모 샘플로는 의미 있는 결과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윤리적 문제도 제기하고 있다. “만일 수학적 능력을 판단할 수 있는 유전적 표지(genetic marker)가 발견된다면, 태아를 선택적으로 낙태시키거나 체외수정을 통해 탄생한 배아를 선별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하버드대의 커티스 맥멀린 교수(수학)는 말했다. 그는 1988년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일컬어지는 필즈 메달을 수상했으며, 아인슈타인 프로젝트 참여를 요청받았지만 거절했다.
그러나 로스버그는 프로젝트를 강행할 의사를 천명하고 있다. “나는 비평가들의 비판에 개의치 않는다. 나는 그런 희귀한 유전적 특징(수학 천재의 유전자)이 똑똑한 아기를 선택하는 데 유용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대학 시절 인공지능 분야의 선구자로부터 강의를 들었고, 딸이 결절성 경화증(정신지체와 자폐증을 초래하는 질환)으로 진단받은 데 영향을 받아, 오랫동안 인지 분야에 관심을 가져 왔을 뿐”이라고 그는 말했다.
맥멀린 교수는 “나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을 아인슈타인 프로젝트라고 붙인 것에 의구심을 느낀다. 그건 아마도 참가자들의 이기심에 호소하기 위한 전술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스폰서는 로스버그가 개인적으로 설립한 로스버그 소아질병 연구소다. 그러나 로스버그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주체가 누구인지를 밝히지 않고 있다.
“누가 돈을 부담하든, 이번 프로젝트는 시간과 돈을 투자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을 장담할 수는 없지만, 수학 천재를 만드는 유전자를 찾아내는 것이 허황된 꿈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로스버그는 말했다.   
 
출처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record_no=242054&cont_cd=GT 
KISTI 미리안 『글로벌동향브리핑』 2013-11-06     
원문
http://www.nature.com/news/root-of-maths-genius-sought-1.14050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