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회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격전지- 대구와 경북

2018년 6월13일 실시되는 제 7회 지방선거는 큰 쟁점이 없이 진행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대다수 지역에서 더블어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방송> 등 방송 3사 의뢰로 6월2-5일 진행된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1위와 2위 후보가 표본오차 범위에서 접전을 벌이는 지역은 대구광역시가 유일하다. 경북 도지사 선거의 경우 1위와 2위의 격차가 표본오차(±3.5%p)보다 약간 큰 7.6%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 대구: 세대별 격차에 주목

1위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28.3%)는 50대 이상에서 우위에 있고, 2위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후보(26.4%)는 40대 이하에서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세대별 투표율이 가장 큰변수가 될 전망이다. 대구의 연령별 유권자 분포와 시장 지지율 차이를 한 장의 그림으로 정리했다.


대구유권자구성1.png


방송 3사의 여론조사 중 대구 지역 조사 개요. 조사 의뢰: KBS, MBC, SBS. 조사 기관: 한국리서치. 조사 대상 및 표본 크기: 800명. 조사 방법: 유무선 전화면접조사(유선 16~25%, 무선 75~84% 내외). 응답률: 18.2%. 피조사자 선정 방법: 성, 연령, 지역 할당 후 유선 RDD 및 무선가상번호 추출. 가중값 적용방법: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셀 가중) (2018년 4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5%p.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http://www.nesdc.go.kr) 참조.


■ 대구: 구별 사전투표율 지도

6월8-9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1위가 수성구 19.14%, 2위가 중구 18.94%이다. 가장 낮은 곳은 달서구로 15.03%이다. 대구 전체로는 16.43%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대구-사전투표율.png


■ 경북: 시군구별 유권자 분포 지도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경쟁하는 경북은 대도시와 농촌의 여론이 갈릴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유권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선겨 결과를 좌우할 핵심 지역이 어디인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경북-인구비례지도1.png


■ 경북: 시군구별 사전투표율 지도

6월8-9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인구가 많은 도시 지역이 특히 저조했다. 구미시는 18.38%에 그쳤고 포항시 남구와 북구는 각각 19.44%, 20.48%였다. 사전투표율 1위는 군위군으로 42.05%에 달했다. 울릉군(40.86%)과 영양군(40.03%)도 사전투표율이 40%를 넘겼다.

경북-사전투표율.png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3275032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1994년 이후 가장 더웠던 2017년 7월

2017년 7월 한국의 기온은 지난 1994년 7월 이후 가장 더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7월과 2017년 7월 한달의 기온 변화를 비교해보면, 한 눈에 그 차이를 느낄 수 있다. 기상청이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하는 실시간 측정 결과를 모아 그래프를 그렸다. 그래프에 이용한 자료는 서울 종로구 송월동 기상청 관측소(해발 86미터)에서 7월1일 0시부터 7월31일 24시까지 분 단위로 측정한 4만4640개의 결과치다.

그래프를 보면 2017년 7월1일부터 6일까지 서울의 기온이 2016년보다 유독 높았다. 7월10~11일은 2016년보다 기온이 낮았다가 다시 상승하기 시작해 20일 절정에 이른다. 이후 한풀 꺾인 더위는 2017년 7월25일 오후 4시 섭씨 35.4도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점차로 떨어져, 7월31일에는 2016년보다 5도 이상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 2016년과 2017년 7월 서울의 분 단위 기온 변화 비교

2016년과 2017년 7월 서울의 분 단위 기온 변화
(이미지를 누르면 새 창에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1994년과 2017년 7월 서울의 일 단위 최저·최고 기온 비교

2017년 7월 한국의 기온은 최근 30여년 동안 가장 더웠던 1994년 7월과 비교해도 서울의 경우 월 초에는 더 높았다. 일 단위 기온 변화(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의 범위)를 비교해보면, 7월1일과 4~7일은 올해가 더 높게 나타난다. 하지만 1994년에는 8일부터 기온이 치솟아 하순으로 갈수록 점점 높아졌다. 특히 23일과 24일 이틀은 최고 기온이 섭씨 38도를 넘었다. 밤 사이 기온이 25도 위에서 떨어지지 않는 경우를 이르는 '열대야'로 보면, 1994년은 13일부터 31일까지 거의 매일 열대야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1994년의 경우 공개된 '분 단위 측정치'가 없어서 정확한 것을 알기 어렵지만, 17일의 최저 기온이 24.8도였던 걸 빼면 매일 최저 기온도 25도를 훌쩍 넘겼다.) 

1994년과 2017년 7월 서울의 최저-최고 기온 비교

■ 2016년과 2017년 7월 대구의 분 단위 기온 변화 비교

2016년과 2017년 7월 대구의 기온 변화 그래프를 보면, 서울과 비슷한 양상이다. 7월1일부터 6일까지 2016년보다 꽤 높고 7~8일은 2016년보다 낮았다가 다시 상승하기 시작해 22일 최고치를 기록했다. 22일 낮 12시20분에 기온이 7월 최고치였는데, 섭씨 38.4도로 서울의 7월 최고치보다 3도나 높다. 2017년 서울이 상당히 더웠다지만, 역시 대구에는 못 미친다. 25일부터 31일까지는 2016년보다 대체로 기온이 낮았다. 특히 7월27일 오전 5~6시 기온이 20도 아래로 뚝 떨어지기도 했다.

2016년과 2017년 7월 대구의 분 단위 기온 변화
(이미지를 누르면 새 창에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1994년과 2017년 7월 대구의 일 단위 최저·최고 기온 비교

최근 30여년 동안 가장 더웠던 1994년 7월의 대구는 2017년과도 비교가 되지 않는다. 서울의 경우 1일과 4~7일은 올해가 더 높았지만, 대구는 3일을 빼고 21일까지 줄곧 1994년이 훨씬 높게 나타난다. 12일에 최고 섭씨 39.4도까지 올라갔던 대구의 1994년 기온은 16~17일 약간 떨어졌다가 다시 상승해 21일에 또다시 39.4도까지 치솟았다. 22일부터 28일의 기온은 올해가 1994년보다 도리어 높거나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그나마 올해는 하순에 최저 기온이 25도 밑으로 떨어지는 날이 많아, 열대야의 고통은 조금 덜 했을 것으로 보인다. 

1994년과 2017년 7월 대구의 최저-최고 기온 비교

■ 2016년과 2017년 7월 부산의 분 단위 기온 변화 비교

부산의 2017년 7월은 서울이나 대구와 달리 2016년보다 그리 높지 않았다. 1~4일, 12일, 그리고 7월 중순이 상대적으로 좀더 더웠고 월말에는 역시 지난해보다 온도가 꽤 낮았다. 7월 최고 기온도 32.7도로 대구의 38.4도나 서울의 35.4도에는 크게 못미쳤다. 전국이 1994년 7월에 비교될 정도로 더웠다지만, 부산 시민들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고통 받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2016년과 2017년 7월 부산의 분 단위 기온 변화
(이미지를 누르면 새 창에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1994년과 2017년 7월 부산의 일 단위 최저·최고 기온 비교

2017년 7월 부산 상황은 1994년과 비교해보면 더 분명하게 나타난다. 일 단위 최저·최고 기온으로 보면, 1994년보다 최고 기온이 높았던 날은 7월1, 12, 26, 27, 28, 31일 등 6일이다. 최저 기온이 섭씨 25도 이상인 날도 19일과 31일 이틀뿐이다.

1994년과 2017년 7월 부산의 최저-최고 기온 비교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3013261
■ 구글 문서도구에서 자료 보기: 2016년과 2017년 7월 서울의 분 단위 기온 변화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