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없이' 추락하는 식량 자급률

쌀, 감자, 고구마 뺀 곡물류 심각
쇠고기, 우유, 생선조차 '빨간불'

'잊혀진 존재, 농민' 시리즈 마지막회 [ 농가 80%, 농사로 입에 풀칠만 한다 ]에서 잠깐 다뤘던 식량 자급률은 농업 문제와 연결짓지 않더라도 심각한 문제다. 식량을 자급하지 못한다는 건, 삶의 기반을 외국에 의존한다는 얘기다. 국제 식량 위기가 닥치거나 식량 무기화 현상이 나타나면, 나라가 뿌리부터 흔들릴 수도 있다.

 

한국의 곡물 자급률이 심각하다는 건 새삼스러운 사실은 아니다. 바로 아래 그래프에서 보듯, 곡물 자급률이 유독 낮다. 1980년대 초반에 50% 수준이던 것이 약 30년만에 절반 이하인 23.1%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과실과 육류의 자급률 하락세도 만만치 않다. (아래 그래프는 세로축을 보통의 그래프와 달리 '로그 스케일'로 그림으로써, 각 항목의 변동폭 곧 선의 기울기를 같은 기준으로 나타냈다. 두 선의 기울기가 똑같으면 자급률의 변동 비율도 같다고 보면 된다.)

자급률1.jpg

곡물류를 항목별로 보면 감자와 고구마, 쌀만 양호한 상황이다. 보리는 2010년부터 25% 아래로 떨어졌고 콩은 2011년 6.4%를 기록했다. 1984년 이후 최저치다. 옥수수와 밀은 거의 전적으로 수입에 의존한다. 밀 자급률이 2000년대에 들어 조금씩 높아지면서 2011년 1.1%를 기록한 게 위안거리라면 위안거리다.

자급률2.jpg
자급률3.jpg

더 큰 문제는 낮은 자급률이 곡물에만 국한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쇠고기의 자급률(2011년 42.8%)은 이미 50% 아래로 떨어진 지 오래고, 우유류(2011년 53.4%), 어패류(2011년 70.5%)마저 자급률이 눈에 띄게 떨어지고 있다. 돼지고기조차 낙관할 상황이 못된다.

자급률4.jpg
자급률5.jpg

아래는 국가별 비교다. 한국의 식량 자급률이 주요 선진 공업국에 비해서도 한참 떨어지는 걸 보여준다.

주요국자급률.jpg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plug.hani.co.kr/data/1521144
■ 정리된 표 자료 (새창에서 구글 문서도구로 보기): 1984년부터 2011년까지 농산물 자급률
■ 원 자료 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식품수급표 2011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