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747공약, 급조한 약속에 재미가 쏠쏠? 뽀뇨육아일기

아빠는 약속을 좋아한다.

그것도 혼자 하는 약속을.

 

100일간 마늘요리하겠다는 것도 누가 시켜서 한 것이 아닌 혼자의 약속이었다.

지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자 일종의 도전인데,

일상의 소소한 도전과 성취가 삶을 재미있게 한다.

아빠는 아내와 결혼 할때 약속을 한 적이 있다.

약속을 얼마나 잘했으면 신문에도 나갔을까?

그 약속은 아래 사진와 같다.

<신문에 나온 "결혼식"기사를 보실려면 아래 사진을 눌러주셔요 ^^>

생활수칙.jpg 

 

우리 부부는 이 글귀가 써있는 선언문을 하객들앞에서 읽어내려갔으니

지금 생각하면 참 얼굴도 두껍다.

지금은 우습기까지 한 약속이지만 선언문을 만들때는 꽤 진지했다.

 

‘반드시 밤 12시 전에 귀하하겠습니다’라는 약속은 아내가 적극 권유했고 어쩔수 없이 오케이했지만

서울에 있을때도 지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지금도 선서 내용 중 “12시 전 귀가”를 지키고 있냐고 묻는 사람이 많은데

가뭄에 콩나듯 12시를 넘길 일이 있을때는 이 약속덕분에 마음에 많이 걸린다.

그게 약속의 힘이 아닐까?

자, 이제 아빠의 747약속을 이야기해보자.

사실 이 약속은 조금 뜬금없었다.

매일 뽀뇨 육아일기를 블로그에 쓰고 있는데

하필 날수가 747일이다.

 

대통령의 공약이 떠오르며 아빠도 뽀뇨에게 공약한게 쯤은 해야겠다 싶어 급조한 것이다.

 

           아빠의 747공약! 

7 : (뽀뇨가 눈을 뜨는) 7시에 함께 기상하겠습니다!

4: 사랑한다고 하루에 꼭 한번 아내와 뽀뇨에게 말해주겠습니다!

7 : 7일중 하루는 가족과 함께 꼭 산으로 바다로 가겠습니다.

여러분~, 이거 다 참말인거 아시죠? ^^

#뽀뇨육아일기_747                                                                                                                   

 

 

포스팅을 하고 하루만에 누군가의 댓글이 달렸다.

“아침 7시 기상은 아마 어려울듯 취침시간이 다르니 기상시간이 다른게 더 자연스럽다”.

자세히 보니 아내가 댓글을 썼다.

글쓰고 알바하고 하다보면 취침시간이 보통 새벽 1시.

오늘 아침에도 “아빠, 일어나~ 일어나~”로 아침을 시작해야 했지만

아이와 함께 아침을 맞이한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사랑한다고 말해주기”. 별거 아닌데 말해주고 나면 듣는 사람이나 하는 사람이나 왠지 모르게 뿌듯하다.

근데 “아내에게”를 왜 포함시켰을까?

빼자니 그렇고 해서 집어넣긴 했는데 다음날부터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다.

매일 출근할때는 아내에게 뽀뽀도 하고 안아주기도 하고 했는데

거의 집에서 일하다보니 “사랑해”라고 할 타이밍을 어떻게 잡을지..

블로그 포스팅을 읽은 아내는 무슨 생각을 하게 될지. ㅋㅋ

아, 둘다 난감이라. 뭐 이런 상태 좋다.

다음은 너무 쉬운 내용인데도 은근히 부담스러울때가 있는 약속이다.

집에서 차로 10분이면 산이고 바다인데 뭐가 부담스럽냐고 하겠지만

7일 중 하루라고 못 박아놓는 것이 약간이 강박으로 다가올때가 있다.

하지만 뭐 어떠랴,

좋은 강박이라면 따를 수 밖에.

그리하야 지난 주는 물빛이 아름다운 함덕으로 갔다.

뽀뇨와 바람을 맞으며 바닷물에 들어가고, 맛있는 김밥도 먹었다.

급조한 공약이지만 지난 한주는 재미가 쏠쏠했다.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가 신나하는 표정을 리얼하게 보실수 있어요 ^^>

함덕.jp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Leave Comments


profile전업주부가 꿈이었다 현실이 된 행운남,엄마들의 육아에 도전장을 낸 차제남,제주 이주 3년차…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는 프렌디. pponyopap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