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100대 기업 고연봉자 분석

2018년 8월14일 한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들이 2018년 6개월의 실적을 담은 반기보고서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을 통해 공개했다. 이 반기보고서는 임직원 중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사람에 대한 공개 기준 변경 때문에 관심을 끌었다. 그동안은 등기 임원(이사와 감사) 가운데 6개월동안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사람 명단만 공개하도록 했으나, 2018년 반기보고서부터는 많은 소득을 올린 직원도 공개됐다.

구체적인 공개 방식은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원을 모두 공개하고,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원과 직원 가운데 상위 5명을 따로 공개하는 방식이다. 기준이 되는 보수에는 퇴직금도 포함된다.


■ 100대 기업 중 25곳 5억원 이상자 없어

2017년 매출 기준으로 100대 기업의 반기보고서를 정리한 결과, 6개월 동안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직원이 없는 기업이 25곳이었다. 한국전력공사, 한화, 한화생명, 한국가스공사, 기업은행 등이 여기에 속한다.

공개된 5억원 이상 보수 임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모두 7명이 공개됐다. 이들은 모두 등기 임원이다. (등기 임원이 아니었다면 하위 2명을 뺀 상위 5명만 공개됐을 것이다.) 이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6명을 공개했다. 두 은행은 장기 근속 뒤 명예퇴직하면서 은행장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은 직원이 5명씩 있었다. 또 현대자동차 등 28개 기업은 5명을 공개했다. 공개자가 5명 이상인 31개 기업에는 실제로 6개월 동안 5억원 이상을 받은 직원이 더 있을 수 있다. 명단 공개 대상이 '상위 5명의 임직원'이기 때문이다.

자세한 기업별 현황은 아래 표로 정리했다. 이 표에는 2017년 매출 100대 기업에 포함되지만 반기보고서를 공개하지 않은 비상장 법인 등 17곳이 포함되어 있어서 전체 기업은 117곳이다.


■ 100대 기업 소속 보수 5억원 이상자는 237명

2017년 매출 기준 100대 기업이 공개한 보수 5억원 이상자(월 평균 8333만원 이상자)는 모두 240명이지만, 실제 5억원 이상 소득자는 237명이다.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 현대모비스에서도 5억원 이상을 받았고 신동빈 롯데쇼핑 회장은 롯데케미칼과 호텔롯데에서도 5억원 이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237명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김창수 삼성생명 전 대표이사로 56억560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는 44억6800만원의 퇴직금이 포함된다. 퇴직금을 빼고 계산하면 '근로소득' 1위는 권오현 삼성전자 이사다. 6개월동안 51억7100만원을 받았다. 2위는 49억6300만원을 받은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며, 이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35억7600만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32억5천만원),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29억3000만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29억2500만원), 윤부근 삼성전자 이사(26억6100만원), 신종균 삼성전자 이사(26억3800만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22억8600만원), 김성락 한국투자증권 전무(22억5900만원) 차례다.

참고로 국세청의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5년 근로소득자 1733만여명 가운데 상위 0.1%(1만7334명)의 평균 총급여는 6억5501만원이다. 6개월 평균치는 3억2750만원인 셈이다. 반면 2018년 상반기에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237명의 평균치는 12억3660만원이다. 2015년 상위 0.1% 소득자 평균치의 3.8배에 달하는 액수다.

공개된 보수 5억원 이상자 현황은 아래 표로 정리했다.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3341878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7회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격전지- 대구와 경북

2018년 6월13일 실시되는 제 7회 지방선거는 큰 쟁점이 없이 진행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대다수 지역에서 더블어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방송> 등 방송 3사 의뢰로 6월2-5일 진행된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1위와 2위 후보가 표본오차 범위에서 접전을 벌이는 지역은 대구광역시가 유일하다. 경북 도지사 선거의 경우 1위와 2위의 격차가 표본오차(±3.5%p)보다 약간 큰 7.6%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 대구: 세대별 격차에 주목

1위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28.3%)는 50대 이상에서 우위에 있고, 2위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후보(26.4%)는 40대 이하에서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세대별 투표율이 가장 큰변수가 될 전망이다. 대구의 연령별 유권자 분포와 시장 지지율 차이를 한 장의 그림으로 정리했다.


대구유권자구성1.png


방송 3사의 여론조사 중 대구 지역 조사 개요. 조사 의뢰: KBS, MBC, SBS. 조사 기관: 한국리서치. 조사 대상 및 표본 크기: 800명. 조사 방법: 유무선 전화면접조사(유선 16~25%, 무선 75~84% 내외). 응답률: 18.2%. 피조사자 선정 방법: 성, 연령, 지역 할당 후 유선 RDD 및 무선가상번호 추출. 가중값 적용방법: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셀 가중) (2018년 4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5%p.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http://www.nesdc.go.kr) 참조.


■ 대구: 구별 사전투표율 지도

6월8-9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1위가 수성구 19.14%, 2위가 중구 18.94%이다. 가장 낮은 곳은 달서구로 15.03%이다. 대구 전체로는 16.43%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대구-사전투표율.png


■ 경북: 시군구별 유권자 분포 지도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경쟁하는 경북은 대도시와 농촌의 여론이 갈릴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유권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선겨 결과를 좌우할 핵심 지역이 어디인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경북-인구비례지도1.png


■ 경북: 시군구별 사전투표율 지도

6월8-9일 실시한 사전투표율은 인구가 많은 도시 지역이 특히 저조했다. 구미시는 18.38%에 그쳤고 포항시 남구와 북구는 각각 19.44%, 20.48%였다. 사전투표율 1위는 군위군으로 42.05%에 달했다. 울릉군(40.86%)과 영양군(40.03%)도 사전투표율이 40%를 넘겼다.

경북-사전투표율.png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3275032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