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虛)를 감추고 내공을 키운다/기천문 소도

기천문 육합단공 소도 마치 소가 쟁기를 끌고 가는 모습이다. 기천문 육합단공의 네번째 동작은 소도이다. 정적인 자세이다. 소도자세에서 보(步)를 밟고 나갈 때는 마치 "소가 쟁기로서 밭을 일구는 것과 같은 모습"이라고 하여 일명 "밭갈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강력한 다리 힘을 키우는 동작이다. 소도자세는 허(虛)를 감추는 자세이다. 반탄력과 축골을 통하여 힘의 집중세를 키운다. 측근경맥의 경락을 유통시켜 신장, 비장, 간을 강화시켜 주고, 손모양에 따라 수음경락인 폐, 심장과 수양경락인 대장, 소장을 강화시켜 준다. 전통무예의 차원에서는 내기(內氣)를 발동...

» More

몸속의 탁기를 빼는 토호흡이 최고의 호흡

* 토(吐)호흡, 오장육부 객기 내뱉기 호흡 중에서 최고의 호흡은 토호흡이다. 토호흡의 토는 토할 ’토(吐)’자이다. 오장육부의 객기와 탁기, 모든 것을 내뱉는 것이 토기(吐氣)이다. 토기가 되면 천기를 몸에 받아들일 수 있다. 그릇이 비워지면 채워지는 것과 같다. 천기는 신경이 미치지 않는, 근육이 없는 신체의 구석진 곳의 문제까지 해결해 준다. 하나도 호흡, 둘도 호흡, 모든 것이 호흡으로 시작해서 호흡으로 끝난다.    입을 벌리고 하는 토기(吐氣)는 단전호흡의 기본이기도 하다. 토기를 하고 객기가 남아 있으면 안 된다. 토기를 두 번만 해도 몸이 ...

» More

활시위를 당기면 폐가 열린다/팔단금 6

 팔단금 두번째 동작  두번째 동작은 이름부터 기운 차다. 멀리 있는 독수리를 향해 힘차게 활시위를 당기는 당기는 자세이다. ‘좌우개궁사사조(左右開弓似射雕)’ 좌우로 활을 당겨 수리를 쏘듯 하다.  조(雕)는 독수리를 의미한다. 왼쪽과 오른쪽으로 번갈아 활시위를 당기는 자세이다. 이 동작은 폐와 간을 열리게 하고, 신장을 강화 시킨다. 또 기마 자세를 유지하면서 다리 근육을 강화 시키고, 몸의 균형을 향상시킨다. 손목과 팔의 근육을 강하게 하고, 손가락 관절을 유연하게 만든다.  특히 등이 굽은 자세를 교정해주고, 어깨가 안으로 모아지는 것을 예...

» More

목이 부드러우면 치매가 안온다

‘목’ 자가 붙은 관절 부위(발목, 손목, 목)에 살이 찌면 병이 된다. 나이 40대 중반이 지나면 손목이 시큰거리고, 기운이 가지 않아 병뚜껑을 열 때나 걸레 짤 때 비틀기를 못하는 사람이 많다. ‘목’ 자 부위를 자주 돌려 관절 마디마디를 잘 풀어주면 몸이 다 풀린다. 유연해진다. 목, 허리, 발목 등 세 돌기에는 유난히 사기와 탁기가 많이 쌓인다. 목은 머리를, 허리는 상체를, 발목은 전신을 지탱하기 때문이다. 이를 풀어주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성인병 등 만성질환을 유발한다. 그래서 반드시 세 돌기를 풀어줘야 한다. 세 돌기가 가늘고 유연해야...

» More

인수봉 정상에서 환갑을 맞이한다

손가락을 움직여본다. 손가락 관절과 피부를 보호하고 긴장감을 주기 위해 꼼꼼히 마디에 감은 클라이밍 테이프가 이젠 정겹게 느껴진다. 심호흡을 크게 하고 암벽을 올려다본다. 몸과 마음을 이완시킨다. 15m 높이의 실내 암벽에는 갖가지 모양의 홀더(손잡이)가 앙증맞게 붙어 있다. 홀더에 올린 두 손을 가슴 높이까지 당긴다. 느낌이 좋다. 손가락 끝에 홀더가 찰싹 달라붙는다.  오른발을 당겨 올려 초승달 모양의 납작한 홀더 위로 내딛는다. 온몸이 암벽에 붙는다. 고개를 들어 저 멀리 있는 성냥갑 모양의 사이드 홀더를 노려본다. 오른손을 쭉 뻗어 올려...

» More

허공에 내지르는 주먹의 의미

무술-무예-무도, 몸과 정신 사이 얼마 전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체육관에서는 태극권과 격투기의 시합이 있었다.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인 쉬샤오둥이 인터넷에서 중국 전통무술인 태극권을 비하하면서 태극권 수련자와 설전이 벌어졌고 결국 실제 대결까지 이어진 것이다. 결과는 태극권의 참패였다. 20초 만에 케이오(KO)승을 거둔 쉬샤오둥은 “중국 전통 무술은 시대에 뒤떨어졌고 실전 가치가 없는 사기”라며 언제든지 도전을 받겠노라고 공개적으로 무술인들을 자극했다. 이에 여러 문파의 고수들이 도전장을 던졌고, 한 기업인은 중국 무림의 자존심을 회복시켜 줄...

» More

뭘 먹을까 고민마라 두가지 원칙만 지키면 된다

의사들은 쉽게 말한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세요. 음식도 골고루 잘 드시구요.” 의사들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게 아주 쉬운 일로 알고 있는 것 같다. 그런 의사도 무얼 먹을까 고민하느라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 어려운 일을 쉽게 해결할 수 있다. 단 두 가지 원칙만 지키면 된다. 첫째, 제철 재료로 조리된 메뉴를 선택하는 거다. 계절에 상관없이 만들어지는 음식을 피하는 것이다. 밥을 예로 들자. 여름에는 봄에 수확한 보리가, 겨울에는 가을에 수확한 쌀이 제철 음식이다. 보리는 겨울 동안 음 에너지를 먹고 자란다. 양 에너지...

» More

삶의 질은 살의 두께와 반비례한다/혈기도 15

살과 ‘삶’은 상극. 잔 근육 많아야 건강한 몸은 복잡하지 않다. 간단하다. 뼈에 가죽을 덮어놓은 모습이면 된다. 살(비계)은 병의 원인이다. 뼈에 신경, 근육, 세포 이외에 가죽 이상의 것이 붙어 있으면 모두 병의 원인이다. 뼈에 가죽만 덮어 놓았다면 암에 걸릴 수 없다. 많이 먹어서 세포가 산(山)만큼 돼서 암이 걸리는 것이다. 한자(癌)룰 풀어서 보면 그렇다. 살의 두께, 굵은 근육은 ‘삶’의 질과 반비례한다고 해도 크게 틀린말은 아니다. 힙(hip)의 둘레가 두꺼울수록 삶의 질은 떨어진다. 불필요한 살이 많을수록 건강은 안 좋다. 살찐 노인이 오래...

» More

국선도 청산선사 9/도인열전

국선도 청산선사 9/마침내 법을 이루다 “네 몸과 마음을 하나가 되게 하고(심신합일·心身合一), 다음으로 하늘과도 같이(천일합일·天人合一) 만들어라. 너의 몸을 수천 수만으로 보이지 않게 나누어버린다는 생각을 하고서 전혀 내가 하나로 모이지 않으니, 없다는 것을 만들도록 하였다가 다시 모이게 하여라. 생김도 없는 데서 생겼고, 너도 없는 데서 생겼으니 다시 없는 데로 가는 것이다. 그리고 다시 생겨나는 것이다. 그 이치를 잘 알아서 하도록 하여라.”  누가 들으면 몹시도 허망한 얘기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선도법 수련의 방법이다.  그동안의 여...

» More

국선도 청산선사 8/도인열전

국선도 청산선사 8/통기법(通氣法)을 익히다     “어제 저녁 너에게 이른 말을 알겠느냐?” “네, 그대로 다시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잊지 말아라. 그리고 지금부터 하는 얘기도 잘 들어서 그대로 하여라. 너는 지금 나이가 어리나 이제 법을 수 있는 몸과 마음을 닦았다. 욕심 덩어리였던 네 몸이 이제 네 마음을 따르게 되었으니 이제부터 법으로 깊이 들어갈 수 있고, 참된 기운(眞氣丹法)을 받아들일 수 있는 몸과 마음이 되었다. 하늘과 땅의 조화는 끝이 없는 것이나, 그 바뀌고 만들고 하는 법은 정해진 대로 돌게 되어 있다. 이것이 다름이 아닌...

» More


profile내몸에 기와 에너지 가득! 몸 수련을 통해 건강을 찾고 지키며 정신과 몸이 함께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싶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