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케플러망원경, 거주 가능 행성 30개 확인 우주항공

kepler_1.jpg » 케플러가 찾아낸 거주 가능 행성 후보 상상도. 미 항공우주국

 

2009년부터 4년간 4034개 행성후보 관측

물 존재 가능성 있는 별 30개 확인 성과

 

미 항공우주국(나사)이 지구와 닮은 외계 행성을 찾기 위해 2009년에 발사한 케플러 우주망원경(Kepler Space Telescope)이 1단계 임무 4년 동안 발견한 외계 행성 데이터 분석이 마무리됐다. 나사가 최근(6월19일) 발표한 내용을 보면 이 기간중 발견한 행성 후보는 최근에 새로 밝혀진 219개를 포함해 모두 4034개에 이른다. 이 가운데 지구와 비슷한 크기이고, 항성으로부터의 거리상으로 행성 표면에 액체상태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해비터블 존(생명체 거주 가능 행성)’ 후보는 새로 밝혀진 10개를 포함해 모두 50개이며, 이 가운데 30개 이상이 확인됐다. 물은 생명체 존재를 위한 핵심 환경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Kepler_spacecraft_artist_render_(crop).jpg » 케플러우주망원경. 위키미디어 코먼스


케플러는 2009년 이후 고니자리 쪽을 중심으로 모두 20만개 이상의 항성을 관측했다. 항성을 공전하는 행성이 항성을 가로질러 갈 때 항성이 어둡게 보이는 현상을 관측하는 방식으로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행성을 찾아내왔다. 1단계 임무는 2014년에 마쳤으며, 이후 2단계 K2 미션 기간중엔 지금까지 520개의 행성 후보를 찾아냈고, 이 가운데 148개를 확인했다. 국제연구팀은 최근  '뜨거운 목성'이라는 별칭의 외계행성(EPIC 228735255b)을 찾아냈다고 지난 21일 코넬대의 과학논문 인터넷보관소 <아카이브>(arXiv.org)를 통해 밝혔다. '뜨거운 목성'이란 질량이 목성과 거의 같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으로, 이번에 발견된 행성의 반경은 목성의 1.09배에 해당한다. 케플러가 K2 미션 활동 기간 중 발견한 '뜨거운 목성'은 이번 것을 합쳐 9개다.

케플러는 올해 10월로 활동을 마감한다. 내년에는 탐색 범위를 하늘 전체로 넓힌 테스(TESS) 망원경이 발사된다.
 
출처

나사 발표문

https://www.nasa.gov/press-release/nasa-releases-kepler-survey-catalog-with-hundreds-of-new-planet-candidates

관련기사
https://www.livescience.com/59541-nasa-kepler-alien-planets-habitable-worlds-catalog.html
http://www.sciencemag.org/news/2017/06/kepler-telescope-catalogs-hundreds-new-alien-worlds-some-potentially-habitable?utm_campaign=news_daily_2017-06-19&et_rid=17776030&et_cid=1393464
https://www.livescience.com/59541-nasa-kepler-alien-planets-habitable-worlds-catalog.html?utm_source=notification
https://www.space.com/37242-nasa-kepler-alien-planets-habitable-worlds-catalog.html?utm_source=sdc-news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20170619-sdc
http://newatlas.com/kepler-new-exoplanet-candidates/50110/

케플러 미션 웹사이트

https://www.nasa.gov/mission_pages/kepler/main/index.html

K2미션에서 발견한 뜨거운 목성

https://phys.org/news/2017-06-hot-jupiter-exoplanet-k2-mission.html?utm_source=nw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daily-nwletter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