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스페이스엑스, 재활용로켓 10번째 발사 우주항공

sp1.jpg » 우주선 드래곤을 싣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팰컨9 로켓. 나사 웹방송화면 갈무리

 

"로켓재활용이 표준이 돼가고 있다"

재활용 로켓-우주선 동반발사 2번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엑스(SpaceX)가 재활용 로켓과 우주선으로 항공우주국(나사) 보급품을 쏘아올렸다. 재활용 로켓과 우주선을 동시에 사용한 것은 지난해 12월15일에 이어 두번째다.
스페이스엑스는 2일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한국시간 3일 오전 5시30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공군기지에서 화물우주선 드래곤을 실은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엑스의 14번째 나사 임무다.
이로써 스페이스엑스는 지금까지 재활용 로켓을 모두 10차례 발사하는 기록을 세웠다. 스페이스엑스는 "재활용 로켓 발사가 이제 표준이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다시 우주로 날아간 팰컨9 로켓과 우주선 드래곤은 각각 2017년 8월과 2016년 4월에 첫 비행을 한 바 있다. 스페이스엑스는 그러나 이날 발사한 로켓은 회수하지 않았다. 인터넷언론 <와이어드>는 "재활용 로켓과 우주선을 사용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어서 이번 발사는 새로울 것이 없다는 가장 큰 특징"이라는 지적으로  재활용의 활성화에 의미를 부여했다.
우주선 드래곤에는 제55차 원정대원들을 위한 보급품과 각종 과학실험 장비 등 2630kg의 화물이 탑재돼 있다. 드래곤은 이틀후 국제우주정거장에 도착한다. 드래곤은 5월 원정대원 일부를 태우고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스페이스엑스의 다음 우주정거장 임무는 6월로 예정돼 있다.

 

출처
 https://www.space.com/40172-space-used-dragon-cargo-launch-success-crs14.html?utm_source=notification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