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생] 투명한 공원 공중화장실, 왜 만들었을까 세상을 바꾸는 생각

BATH3.jpg » 도쿄의 한 공원에 설치된 투명 화장실. 일본재단 제공

[세상을 바꾸는 생각]

청결 상태·숨어 있는 사람 확인 가능

사람이 들어가 문 잠그면 불투명해져


공원에 설치된 공중화장실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개방 시설이지만, 불특정 다수가 사용한다는 점 때문에 청결하지 않거나 범죄 발생 우려가 있는 장소로 인식되기도 한다. 이런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색다른 공중화장실이 일본 도쿄에 등장했다.

최근 일본 도쿄 시부야 지역의 공원 두 곳에 설치된 이 공중화장실은 이른바 `투명 화장실'이다. 비어 있을 땐 안을 들여다 볼 수 있게 투명 상태를 유지하다, 볼일을 보러 들어간 사람이 안에서 문을 잠그면 불투명해진다.

BATH4.jpg » 사람이 들어가면 유리가 불투명하게 바뀐다.

일본재단이 공원 공중화장실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시작한 시부야 공원 17개 공중화장실 개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

16명의 건축가들이 여기에 참여했는데, 투명 화장실은 건축계의 노벨상인 프리츠커상 수상 경력의 반 시게루의 작품이다.

일본재단은 "현재의 공원 공중화장실에는 두 가지 문제가 있는데, 첫째는 내부가 깨끗한지, 둘째는 누가 안에 숨어 있는지 모른다는 점"이라며 투명 화장실은 이 두 가지 걱정거리를 해소하고 들어갈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BATH1.jpg » 야간에는 공원을 밝혀주는 역할도 한다.
이 투명 화장실의 비밀은 ‘스마트 글래스’로 불리는 PDLC(고분자 분산형 박막 액정) 필름에 있다. 이 필름은 전원을 연결하면 투명해지고 전원을 차단하면 불투명한 원래 상태로 돌아간다. 사람이 화장실 안에 들어가 문에 달린 스위치를 돌려 문을 잠그면 외벽 유리에 붙인 필름의 전원이 차단되면서 불투명 상태로 바뀌게 된다. 투명 화장실의 외벽으로 쓰인 색유리는 밤에는 공원의 야외조명 역할도 할 수 있다.

일본재단은 내년 봄까지 공중화장실 개조 계획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출처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