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새처럼 벽에 착륙하는 드론 우주항공

Mjk0MjM5OA.jpg

 

 평평한 바닥 아닌 수직 벽에 안착

 

평평한 바닥이 아닌 수직 벽에 착륙할 수 있는 드론이 개발됐다. 캐나다 퀘벡의 셔브룩대 연구진은 최근 새들의 이착륙 방식을 본뜬 다기능 자율비행 드론 ‘S-MAD’(Multimodal Autonomous Drone)를 개발해 선보였다. 이 드론은 동체 아래쪽에 장착한 미세척추골(microspine) 모양의 발을 이용해 새들이 걸터앉듯 벽에 착륙한다. 이 독특한 발은 여러개의 작은 바늘들로 이뤄져 있어 울퉁불퉁한 표면에 달라붙을 수 있다.  착륙 지점에 가까와지면 동체 앞쪽의 프로펠러로 부양력을 유지한 채 거리 측정 센서가 작동하면서 비행 속도와 기체 방향을 조절해 벽에 충돌하지 않고 착륙할 수 있게 해준다. 이 드론은 프로펠러로 비행하는 일반 드론과는 달리 글라이더 방식으로 비행한 뒤 착륙 때에만 프로펠러를 작동시킨다.

 

 

지진 재난 지역 장시간 모니터링에 유용

 

연구진은 지진처럼 갈라진 틈이 많은 지역이나 들쑥날쑥한 모양의 건물 등을 장시간 모니터링할 때 이 드론이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드론은 배터리 용량의 제약으로 장시간 공중에 체류하면서 모니터링활동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연구진의 다음 과제는 두 가지다. 하나는 현재로선 울퉁불퉁한 표면에만 착륙할 수 있는데, 가능한 한 매끈한 표면에서도 착륙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는 것, 다른 하나는 견딜 수 있는 무게를 최대한 늘리는 것이다.
 

출처
 https://www.engadget.com/2017/08/22/fixed-wing-drone-lands-on-vertical-surfaces-like-a-bug/
 http://spectrum.ieee.org/automaton/robotics/drones/reliable-perching-makes-fixedwing-uavs-much-more-useful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