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태양을 가로지르는 두 비행체의 정체는? 화보영상

Is_it_a_bird_node_full_image_2.jpg » 태양 위를 지나가는 저 비행체는 새일까? ESA 제공

 

대각선은 고도 400㎞ 우주정거장

수직선은 고도 86미터 위의 새

 

붉은 태양 위를 대각선으로 가로질러 지나가는 두 비행체의 정체는 무엇일까? 유럽우주국(ESA)이 최근 진기한 천체사진을 공개했다. 연속촬영으로 찍힌 두 비행체의 사진들이 마치 야구공의 실밥을 연상시킨다.
왼쪽 위와 오른쪽 아래를 잇는 것은 국제우주정거장(ISS), 아래쪽에서부터 위쪽으로 수직으로 지나가는 것은 새이다. 국제우주정거장은 육안으로도 볼 수 있어 천체사진가들에게 인기있는 사진 촬영 소재다. 하지만 시속 2만8천킬로미터라는 아주 빠른 속도로 날아가기 때문에, 그 모습을 사진에 담으려면 운이 따라야 한다. 사진가에게 주어진 시간은 불과 몇초다. 구름이라도 끼면 몇주를 더 기다려야 한다.
이 사진은 2013년 마드리에 인근에 있는 유럽우주국의 유럽우주천문센터에서 찍은 것이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 아래 국제우주정거장이 이 센터 바로 위 지점을 통과하는 순간, 한 마리 새가 휙 지나가면서 이색 천체사진을 만들어냈다. 운좋게도 우주정거장과 새가 태양 앞을 지나가는 시간이 거의 똑같았다. 두 비행체가 태양 한쪽 끝에서 다른쪽 끝까지 가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1.2초다.

공교롭게도 두 피사체의 크기와 거리 차이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면서 작은 새와 축구장 만한 우주정거장이 서로 구분되지 않을 만큼 비슷한 크기로 찍혔다. 우주정거장 양쪽에 달린 길쭉한 태양광전지판과, 새의 양 날개가 확연히 드러날 만큼 사진이 선명하다. 우주정거장이 고도 400킬로미터 상공에서 지구를 돌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카메라 렌즈와 새의 거리는 86미터로 계산됐다.

두 비행체의 궤적 이외에 보이는 작은 점들은 흑점들이다. 검게 보이는 이유는 이 지점의 온도가 주변 온도보다 낮기 때문이다.

space.jpg » 국제우주정거장이 달 위를 통과하는 모습. 올 1월 같은 장소에서 0.5초 사이에 찍은 13컷의 사진을 겹쳐 놓은 것이다. ESA 제공

 

moon1.jpg » 미국의 아마추처 천체사진가가 10월4일 달을 배경으로 뉴저지주 하늘을 통과하는 우주정거장을 연속촬영으로 사진에 담았다. space.com

 

이런 사진은 달이나 다른 별을 배경으로 해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미국의 아마추어 천체사진가 겸 월드타임존닷컴 대표인 알렉산더 크리벤셰프(Alexander Krivenyshev)는 우리의 팔월 한가위 보름달에 해당하는 미국의 수확월(하비스트 문)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밤(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하늘 위에 떠오른 달을 통과하는 국제우주정거장 사진을 찍었다. 사진 속의 우주정거장이 달 표면을 통과하는 데 걸린 시간은 0.86초라고 한다. 

 

"우주정거장 2028년까지 연장을" 목소리


미국과 러시아를 주축으로 16개국이 참여해 만든 국제우주정거장은 2024년 퇴역할 예정이나, 최근 일부에서는 운용 기간을 2028년까지 연장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약 16번 지구를 돈다.

국제우주정거장의 실시간 위치와 관찰 가능 시기를 알아보려면 여기(http://iss.astroviewer.net/)를 방문하면 된다.

 

출처
http://www.esa.int/spaceinimages/Images/2017/10/Is_it_a_bird
https://www.space.com/32252-amazing-images.html?

달 통과 사진

https://www.space.com/38381-space-station-crosses-moon-face-photo.html?_ga=2.131888143.187601370.1507678374-1725250556.1505208519

우주정거장 실시간 위치와 관찰 가능 시기

http://iss.astroviewer.net/observation.php?lon=126.97796919999996&lat=37.566535&name=Seoul

 

우주정거장 연장

http://spacenews.com/iss-partners-seek-clarity-on-stations-long-term-future/

달 사진

http://www.esa.int/spaceinimages/Images/2017/01/Space_Station_Moon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