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 전세값, 매매값의 80%

2014-2015년 아파트 전월세 실거래 추이 <3> 영남권

부산 대구 울산 전세 실종될 판... 비싼 지역이 더 심해

부산진구 셋집 60%가 월세인 반면 대구는 26% 안팎

시리즈 목차
1. 서울 아파트 전월세
2. 경기 신도시 아파트 전월세
4. 인천, 광주, 대전 아파트 전월세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영남권 광역시의 아파트 전세도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실거래가 자료를 기준으로 보면 올해초부터 지난 11월말까지 부산 전체에서 계약이 이뤄진 아파트 전세 건수는 1만1372건이다. 이는 2014년 11월말까지 1만5338건보다 25% 가량 적은 것이다. 대구의 아파트 전세 건수는 8777건으로, 2014년 11월말까지 1만1296건보다 22% 가량 적다. 울산은 전세 실종이 더 심하다. 올해 11월까지 아파트 전세 건수는 2014년 11월말까지 5206건에서 30% 가까이 준 3650건이다.

월세 아파트 거래도 지난해보다 줄긴했지만 감소율이 전세보다 낮다. 부산은 올해 11월말까지 9839건으로 지난해의 90% 수준이고, 대구는 3607건으로 지난해의 80%에 약간 못미친다. 울산은 1878건으로 지난해보다 15% 줄었다.

■ 전세와 월세 거래 건수 동향

busan-2015-rent-contract1.jpg 아파트 거래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부산의 해운대구와 부산진구, 대구의 수성구와 달서구, 울산의 남부와 북구를 좀더 자세히 들여다본다.

2014년의 거래량과 비교해보면, 아파트 가격이 비싼 부산 해운대구와 대구 수성구의 올해 '전세 실종'이 더 두드러진다. 상반기까지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거래가 이뤄졌으나 여름에 들어서면서 급격하게 줄었다. 대구 달서구도 하반기 전세 물량이 지난해에 비해 상당히 적다. 부산진구와 울산 남구, 북구는 상대적으로 덜 줄었다.

그래프에서 보듯, 부산 해운대구는 6월까지 지난해와 거의 비슷하게 전세 거래가 이뤄지다가 7월 이후 급격하게 물량이 줄었다. 9월초 잠깐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오르는 듯 싶다가 다시 감소했다. 11월의 경우 지난해 아파트 전세 거래량의 54%에 그쳤다. 대구 수성구도 해운대구와 거의 비슷한 양상으로 전세 물량이 줄었다. 지난해와 비교한 올해 전세 거래량으로 보면, 달서구도 감소폭이 크다. 11월 한달 거래량을 비교하면, 지난해의 40% 수준이다. 부산이나 대구보다 전세 거래 건수가 적은 울산의 남구와 북구는 11월에 지난해의 30-40% 수준의 거래를 보였다.

지난해초부터 올해 11월까지 아파트 전세와 월세 거래량을 비교해보면, 부산이나 울산보다는 대구의 전세 거래량 감소가 두드러진다. 월세 거래량은 큰 변화 없이 조금씩 줄어든 반면 전세 거래는 올해 들어서 급격하게 주는 모습을 보인다. 아파트 값이 더 비싼 수성구나 여기보다 싼 달서구나 차이가 별로 없다. 부산과 울산의 경우 전세 물량과 월세 물량의 상대적 변화가 크지 않다. 올해 거래된 전체 셋집 가운데 월세의 비중은 부산 부산진구가 가장 높다. 여기서는 전체 거래의 60% 가량이 월세였다. 해운대구도 월세의 비중이 41.6%로 높은 편이다. 울산 남구와 북구는 34-35% 수준이고, 대구는 두 자치구 모두 26% 수준으로 월세가 가장 적었다.

■ 전세값이 매매값의 70~80%

올해 1월1일부터 11월말까지 부산 해운대구에서 팔린 아파트 7578 채의 제곱미터 당 평균 매매가격은 360만원(평당 1188만원)이었다. 부산진구의 4436 채 평균 가격은 296만원(평당 976만원), 대구 수성구 4586 채 평균은 404만원(평당 1335만원), 달서구 6706채 평균은 314만원(평당 1036만원), 울산 남구와 북구는 각각 5068채 평균 312만원(평당 1028만원), 2665 채 평균 273만원(평당 901만원)이다.

올해 11월말까지 거래된 부산 해운대구 전세 아파트 2196 채의 제곱미터 당 평균 가격은 256만원(평당 844만원)으로 매매 평균 가격의 71%다. 부산진구는 1075 채 평균 228만원(평당 753만원)으로 매매 가격의 77.2%, 대구 수성구는 2142 채 평균 298만원(평당 984만원)으로 매매의 73.7%였다. 달서구는 2301채가 평균 250만원(평당 827만원)에 계약이 이뤄져, 매매 가격의 79.8%에 달했다. 울산 남구 1097 채의 평균 가격은 231만원(평당 762만원)으로 매매의 74.1%였다. 울산 북구 699 채의 평균치는 191만원(평당 630만원)으로 매매 가격의 69.9% 수준이었다. 6곳 가운데 전세 가격이 매매 가격에 비해 가장 싼 지역이다.

이는 경기도 신도시 지역의 72~78%와 크게 차이 나지 않는 수준이다. 강남4구(강남 서초 송파 강동)을 뺀 서울 나머지 지역과도 어슷비슷하다. 눈에 띄는 점을 꼽자면, 부산이나 울산보다 대구의 전세 가격이 매매 가격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이다.

영남권 대도시 전세값과 월세값의 변화를 연초 거래 가격 기준으로 비교하면, 울산 북구와 부산 부산진구를 빼곤 대체로 비슷하게 움직였다. 전세가 오르면 월세도 오르고, 떨어지면 함께 떨어진 것이다.(이는 특정 아파트의 전월세 가격이 오르내렸다는 뜻이 아니라 그 지역에서 아파트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한평의 셋집을 구할 때 드는 비용이 시기에 따라 오르내렸다는 뜻이다.) 울산 북구는 전세가 서서히 오른 반면 월세는 심하게 들쭉날쭉했고, 부산진구는 전세가 꾸준히 떨어진 반면 월세는 계속 올랐다.(월세 가격은 한국감정원이 매달 조사해 추산하는 지역별 전월세 전환율에 따라 전세 가격으로 환산한 것이다. 감정원의 전환율 통계가 10월까지만 공개된 상태라 11월치 전세 환산 월세 가격은 계산이 안된다.)

busan-2015-price-compare-big.jpg

2015년초가 아니라 2014년초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대구 수성구의 전월세 가격 상승이 가장 두드러진다. 부산 해운대구도 조금씩 상승세를 보였으나 수성구보다는 못하고, 나머지 지역은 가격 변화가 훨씬 덜하다. 이는 2014년과 2015년의 전세 가격을 비교한 아래 오른쪽 그래프를 봐도 확인할 수 있다.

busan-2015-rent-price-big.jpg

■ 인터랙티브 지도로 부산 동별 전세 비교해보기

아래 지도는 올해 부산 전체의 동별 아파트 전세 거래량과 평균 가격을 표시한 것이다. 가격은 6등급으로 나누었다. 오른쪽 '월 선택' 항목에서 비교해보고 싶은 달을 선택할 수 있다. 지도 위로 마우스를 가져가면 동네별 거래량과 평균가격을 확인할 수 있다.
화면이 작은 모바일 기기에서 보기 쉬운 지도 새창에서 열기

부산, 대구, 울산 전월세 거래건수 (자료: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기부산대구울산
전세월세전세월세전세월세
1월1-10일46732436315416465
1월11-20일49939140616316167
1월21-31일59745141420119966
2월1-10일47542541117314467
2월11-20일39730332213514250
2월21-28일43540135715012953
3월1-10일57347944219919579
3월11-20일52440842016917879
3월21-31일51543844618018490
4월1-10일47137837414214676
4월11-20일48234932113414864
4월21-30일48244139314411972
5월1-10일34834233312411070
5월11-20일454364352153145107
5월21-31일42639831411212277
6월1-10일36835030011514372
6월11-20일3253032741089964
6월21-30일308284235899647
7월1-10일215217175798345
7월11-20일172162131456533
7월21-31일145178118375029
8월1-10일187209147705738
8월11-20일167152140456136
8월21-31일112106104453022
9월1-10일3092572039510961
9월11-20일212193122677548
9월21-30일157156116503234
10월1-10일30228123010710767
10월11-20일252231173727144
10월21-31일224207171746947
11월1-10일282259210648645
11월11-20일262202128556638
11월21-30일228200132576526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2490013
■ 원 자료 새 창에서 보기: 국토교통부, 월별 실거래가 내려받기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울산과 서울의 소득 소비, 다른 지역과 '딴판'

통계청의 2014년 지역소득 자료 비교

1인당 개인 소득, 울산 서울 부산만 전국 평균 넘어

민간소비는 서울이 유독 높아, 전국 평균의 123%

2014년 전국 시도의 1인당 소득과 지출을 비교하면, 서울 울산과 나머지 지역이 뚜렷하게 나뉘는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지난 22일 공개한 '2014년 지역소득' 잠정치 자료를 보면, 1인당 지역내 총생산은 울산, 충남, 전남, 경북, 서울, 경남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1위인 울산은 전국 평균의 207.5%를 기록했고, 충남도 159.7%에 달한다. 반면에 대구는 전국 평균의 64.3%, 광주는 69.5%, 대전은 71.9%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역내총생산과 개인소득은 다른 양상을 보인다. 1인당 개인소득이 전국 평균을 넘는 지역은 울산(118.1%, 1956만원), 서울(117.4%, 1945만원), 부산(101.9%, 1688만원) 세곳뿐이다. 다른 지역들은 지역내 생산이 지역민의 소득으로 연결되지 않는 셈이다. 1인당 지역내총생산이 전국 평균보다 60% 가까이 많은 충남의 1인당 개인소득은 전국 평균의 94.9%인 1572만원에 그쳤다. 전남도 지역내총생산은 전국 평균보다 22% 높지만, 개인소득은 전국 평균보다 15% 낮은 1415만원으로 추계됐다.

1인당 민간 소비는 서울과 울산만 전국 평균치를 넘었다. 전국 평균치는 1489만원인데, 서울은 1833만원으로 23%나 많았다. 개인소득(전국 평균보다 17.4% 많음)에 비해 전국 평균과 격차가 더 크다. 서울의 생활비가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들거나 소비 성향이 강하다고 볼 여지가 있다. 울산의 민간소비는 전국 평균보다 2.5% 높은 1526만원으로, 개인소득이 전국 평균보다 18.1% 높은 걸 생각하면 소비가 많다고 하기 어렵다. 다른 시도 지역은 격차가 별로 없는데, 전국 평균에 비해 소비가 특히 적은 시도는 전남(87.3%, 1299만원), 경북(87.9%, 1308만원)을 꼽을 수 있다. 광역시 중에서는 인천이 전국 평균의 89%인 1326만원으로 유독 낮게 나타난다. 부산은 전국 평균보다 2만원 적은 1487만원이고, 대구 광주 대전은 소비지출이 전국 평균보다 1~3% 적은 수준이다.

통계청이 매년 발표하는 지역소득은 생산, 소비, 물가 등의 기초통계를 바탕으로 추계한 시도 단위 종합 경제지표다. 이번에 나온 2014년 지역소득은 잠정 추계이며 내년 상반기에 확정치가 나올 예정이다.

2014년 1인당 소득, 소비 지표 (단위: 만원)
시도지역내총생산개인소득민간 소비
상대 수준상대수준상대수준
전국2,9441001,6561001,489100
서울3,312 112.5 1,945 117.4 1,833 123.2
부산2,161 73.4 1,688 101.9 1,487 99.9
대구1,894 64.3 1,597 96.4 1,424 95.7
인천2,392 81.2 1,544 93.2 1,326 89.1
광주2,045 69.5 1,547 93.4 1,436 96.5
대전2,117 71.9 1,650 99.6 1,474 99.0
울산6,110 207.5 1,956 118.1 1,526 102.5
경기2,683 91.1 1,606 96.9 1,464 98.3
강원2,457 83.5 1,454 87.8 1,334 89.6
충북3,139 106.6 1,501 90.6 1,316 88.4
충남4,702 159.7 1,572 94.9 1,335 89.7
전북2,483 84.3 1,532 92.5 1,316 88.4
전남3,588 121.9 1,415 85.4 1,299 87.3
경북3,471 117.9 1,531 92.4 1,308 87.8
경남3,131 106.4 1,570 94.8 1,368 91.9
제주2,391 81.2 1,567 94.6 1,381 92.8

■ 인터랙티브 지도로 시도별 개인소득, 소비 비교하기

시도별 개인소득, 민간소비 지출, 지역내총생산 등 지도 제목을 마우스로 누르면 해당 항목 비교 지도가 나타난다. 지도 위로 마우스를 가져가면 시도별 금액과 전국 평균치와의 비교 결과가 표시된다.

지도 새창에서 열기(화면이 작은 모바일 기기 등에서 보기 편함)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2483557
■ 원 자료 새 창에서 보기: 통계청, 2014년 지역소득 자료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