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선거구 변경 예상 지역

인구 최대 인천 서구강화군갑 분할 1순위

광주동구, 경북 영천 등 26곳 통폐합 후보

20대 총선이 두달도 채 남지 않았으나 국회의 선거구 획정 작업이 계속 늦어지고 있다.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4년 10월 현행 국회의원 지역 선거구를 획정한 법 조항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림에 따라, 선거구를 새로 획정하지 않고는 총선이 치뤄질 수 없다. 현행 총선 지역 선거구는 선거구 간 인구 편차를 최대 3대 1로 하고 있는데, 이를 2대 1 이하로 줄여야 한다는 게 헌재의 결정이다.

중앙선관위가 애초 선거구 개편 기준 시점으로 잡았던 2015년 8월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서울 중구 등 26개 선거구는 기준 인구가 미달한다. 선거구를 합치거나 다른 선거구의 일부 지역을 떼어와 최소 인구 기준을 맞춰야 한다. 또 서울 강남구갑 등 36개 선거구는 기준 인구를 초과하고 있다. 이들 지역은 어떤 식으로든 선거구를 나눠야 할 상황이다.

2016년 1월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보면, 인구 수가 가장 많은 선거구는 인천 서구강화군갑(인천 서구 중 검단동을 뺀 지역)으로 35만3663명에 이른다. 반면에 가장 적은 선거구는 광주 동구(9만8542명)로 서구강화군갑의 28%밖에 안된다.

1월 현재 인구가 30만명 이상인 선거구은 남양주시을(35만2178명) 등 경기도 11곳, 서울 강서구갑(31만5772명)과 강남구갑(30만653명), 인천 서구강화군갑, 남동구갑(32만3181명), 연수구(31만9852명) 등 수도권에만 16곳에 이른다. 부산 해운대구기장군갑(해운대구 대부분 지역, 30만1306명), 대전 유성구(33만5777명), 경남 김해시을(31만3065명)과 양산시(30만2078명), 전남 순천시곡성군(30만9656명), 충남 천안시갑(30만3251명)과 천안시을(30만2768명), 경북 경산시청도군(30만594명) 등 8곳도 30만명 이상의 큰 선거구다.

반면 인구 10만명 미만 선거구는 광주 동구 한곳이고, 경북 영천시와 상주시, 충남 부여군청양군, 전북 진안군무주군장수군임실군, 경북 군위군의성군청송군, 경북 영주시도 인구가 11만명에 못미치는 작은 선거구다.

총선 선거구별 인구 분포와 헌재 결정에 따라 조정이 예상되는 선거구

(마우스로 지도를 누르면 총선 선거구명과 2015년 8월과 2016년 1월의 주민등록 인구 수 변화를 볼 수 있다.)

다른 지역 지도 새창에서 보기: 충청 | 호남 | 부산권 | 대구권, 강원

선거구별 현황 표

선거구별 주민등록 인구와 현역 의원을 표로 정리했다. 2015년 8월과 2016년 1월 인구수 차례로 정렬해서 볼 수 있고, 지역명이나 의원 이름, 정당명(새누리, 더민주, 국민의당, 정의당, 무소속)으로 찾기도 가능하다.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2528877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서울 이직자 30%, 타 지역으로

경기 이직자 35%가 다른 시도에서 일 구해

고용보험 통계로 본 2015년 경력직 이동

 

지난해 일자리를 구해 옮겨 다닌 이들은 얼마나 되며, 과연 어디에서 어디로 이동했을까? 국내 노동력의 이동을 정확하게 추적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대강의 흐름을 짐작하는 데 참고가 될 만한 자료는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매달 발표하는 고용보험 통계 가운데 피보험 자격을 상실했다가 새로 자격을 얻은 이들의 지역간 이동 현황을 보여주는 자료가 있다. 경력직 노동자가 시도를 옮겨 새로 직장을 얻는 양상을 보여주는 통계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시도간 노동력 이동 경로 지도를 작성했다. (마우스로 각 시도 또는 선을 누르면 상세 정보가 뜬다. 지도의 오른쪽 메뉴에서는 사람들이 옮겨간 지역을 선택해서 경로를 볼 수 있다.)

경로 이동 지도

■ 서울-경기간 이동이 압도적으로 많아

쉽게 예상할 수 있는 일이지만, 서울에서 경기도로 또는 경기도에서 서울로 옮기는 노동력이 다른 시도간 이동자보다 압도적으로 많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에서 경기도로 옮겨간 경력직은 25만5455명으로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옮겨간 이 전체의 50.4%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옮긴 이들은 경기도를 떠난 이 전체 36만2615명의 60.4%인 21만9348명에 달했다.

부산에서는 경상남도(2만8506명)와 서울(2만5040명)로 옮겨간 이가 가장 많았고, 대구에서는 경북(1만9578명)에 이어 서울(1만1865명)이 두번째로 많이 옮겨간 지역이다. 인천에서는 서울(3만5786명)과 경기도(3만5552명)로 비슷한 숫자가 이동했다. 광주에서는 전남(1만2246명)과 서울(8150명)로, 대전에서는 서울(1만7206명)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얻어 옮겼다. 울산에서는 경남(8695명), 서울(7344명), 부산(6472명)으로 비교적 고르게 이동한 것으로 나타난다.

■ 다른 시도로 옮겨간 이들의 비율

원래 일하던 시도에서 새 일자리를 얻지 않고 다른 시도로 옮긴 이의 비중은 세종시가 가장 크다. 전체 이직자(지난해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을 잃은 사람) 1만8397명 중 65%에 달하는 1만1909명이 다른 시도에서 자리를 얻었다. 인천(전체의 39.2%), 대전(전체의 39.1%), 충남(37.0%), 경기(35.0%)도 다른 시도로 옮긴 이의 비중이 높은 지역이다. 서울은 총 168만2373명 중 117만5901명이 다시 서울에서 일자리를 얻었고 나머지 30.1%는 경기도 등 다른 지역으로 옮겨갔다.

■ 서울 전입자보다 전출자 많아

각 시도로 일자리를 얻어 들어온 사람에서 나간 사람을 뺀 순유입량을 보면, 서울만 나가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에는 7만1799명이 줄었고, 2014년에는 8만5454명, 지난해는 11월까지 7만6361명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에 경기도는 2만7천~3만5천명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난다. 아래 도표는 각 시도별 유출입 통계다. (피보험 자격을 잃은 사람과 자격을 재취득한 사람의 시도별 통계는 일부 오차가 있다. 어디에서 일하다가 새 지역으로 옮겨왔는지 파악이 안되는 경우 등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아래 표는 각 시도의 피보험 자격 상실자 숫자를 기준으로 작성했다.)

경력직 노동력의 시도간 이동 현황 (자료: 고용정보원 고용보험통계, 2015년은 1-11월치)
 시도 2013년2014년2015년
유입유출순유입유입유출순유입유입유출순유입
서울422,029493,828-71,799433,774519,228-85,454430,111506,472-76,361
부산81,79184,909-3,11889,44589,29415186,94384,6332,310
대구51,81253,399-1,58753,87552,2371,63854,40351,4322,971
인천92,79686,7476,04996,93590,3516,58494,29588,3425,953
광주34,28932,5831,70636,98532,8124,17336,03733,2042,833
대전49,32947,5471,78252,44250,3772,06552,89149,5633,328
울산40,82332,0848,73942,90336,3226,58141,00236,6104,392
세종10,6949,76393112,9766,1576,81914,62611,9092,717
경기380,100352,81427,286399,206364,04335,163391,367362,61528,752
강원33,12832,20192734,13133,37675533,77333,650123
충북45,23544,0741,16147,41746,3581,05946,79544,7012,094
충남69,47063,0006,47069,23566,9172,31868,93365,8693,064
전북33,85631,7372,11934,29633,42587134,37133,1391,232
전남39,13137,7521,37943,31739,5033,81444,79339,6365,157
경북69,74965,3974,35269,68569,31337267,62167,941-320
경남90,65280,42010,23295,51885,7669,75291,19983,4807,719
제주12,4649,0623,40213,86810,5233,34515,21511,3253,890

■ 글 주소: 한겨레 데이터 블로그 http://plug.hani.co.kr/data/2504994
■ 통계표 구글 문서도구에서 보기: 시도간 노동력 이동 현황
■ 원 자료 새 창에서 보기: 한국고용정보원 고용보험통계 자료실

신기섭 기자 marishin@hani.co.kr
트위터 계정: twitter.com/Hanidatablog
창작물 저작권은 한겨레신문사에 귀속됩니다.
TAG

댓글 쓰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