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납치·둥지 훼손…, 멋진 한 컷이 뭐길래

제주 천연기념물 팔색조 소란 떨며 ‘학대 촬영’영종도 해변 알 품은 새들 자동차로 마구 좇아   » 새끼에게 모아온 지렁이를 먹이는 팔색조 어미. 가장 아름다운 여름철새의 하나로 꼽힌다. ■ 지렁이 좋아하는 은밀한 여름 철새 지인으로부터 제주도에서 팔색조가 번식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지난달 29일 제주도로 향하는 비행기에서부터 가슴이 뛰었다. 팔색조의 무지갯빛 깃털이 눈에 선했다. 꼭 보고 촬영해 보고 싶었던 새였다.   현지인의 안내로 아라동 계곡을 따라 한참 오른 어두운 비탈면에 팔색조의 둥지가...

» More

착한 눈의 구렁이, 원앙 둥지 습격해 알 털다

완벽한 위장술과 '시속 10㎝' 초저속 이동, 구렁이는 위에서 우릴 내려다 보고 있다 원앙이 알 품는 나무구멍은 구렁이가 알 훔치는 양계장일지도, 알 뺏기고 넋잃은 어미 원앙 헛걸음만 수십 번 했다. 지난 2년 동안 구렁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여기저기 다녔지만 구렁이를 만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지난 5월 초 휴대전화로 찍은 사진과 함께 구체적인 제보를 접했다. 경기도 포천의 국립수목원에 구렁이가 출몰한다는 것이었다.   광릉의 국립수목원에는 540년을 지켜온 오랜 숲과 습지가 있어 다양한 파충류가 서식하는 곳이다. 수목원 숲 해설사...

» More

박새의 봄날은 그렇게 간다

숲속의 단골손님 천적에게 둥지 들키지 않으려고 새끼 배설물 입에 물고 멀리 내다버려 짧은 봄 바쁜 먹이 나르기, 그러나 둥지 드나들 땐 극도로 조심스러워 박새는 언제나 친근감이 있는 새다. 사람을 봐도 잘 피하지 않으며 정감 있는 행동으로 앞에서 얼 쩡 거린다. 인가 근처에서도 쉽게 볼 수 있고 숲속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새다. 몸놀림으로 봐 무척이나 부지런하고 바쁜 새다. 새끼를 기를 때면 더욱더 그렇다.  박새 박새는 대표적인 산림 성 조류이며 몸길이 약 14cm이다. 머리꼭대기와...

» More

새끼 위해서라면 거센 물살 ‘풍덩’ 물까마귀

지느러미도 없지만 급류 속을 날쌔게 헤엄치며 돌틈의 물벌레 사냥 새끼 목에 걸릴라 잡은 물고기는 바위 때려 다듬은 뒤 먹이기도 지난 5월 5일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계곡에 물까마귀가 새끼를 쳤다며 찾기 어려운 길을 상세히 알려주어 바로 출발을 하였다. 연휴로 인해 도로 정체가 이어져 2시간 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를 4시간 넘게 걸려 도착했다. 물까마귀 둥지를 보는 순간 깜짝 놀랐다. 일반적으로 물까마귀는 바위 틈새나 작은 폭포 뒤에 둥지를 지어 천적을 피한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바위 위에 버...

» More

절정은 물속에서, 원앙의 사랑법

연속동작으로 본 원앙의 짝짓기 행동 가뜩이나 불안한 자세, 결합 순간 암컷은 물속에 잠겨 원앙의 뜻풀이. ‘원(鴛)’은 원앙 원으로 수컷을 의미하고 ‘앙(鴦)’도 원앙 앙이지만 암컷을 가리킨다. 번식기를 맞은 원앙 수컷은 빛깔은 화려하기 그지없다. 아름다운데다 귀여운 모습 덕에 원앙은 사람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새의 하나이자 금실을 상징하는 새이기도 하다. 원앙은 항시 부부가 곁을 떠나지 않으며 시간이 있을 때마다 서로 몸을 어루만지며 돈독한 사랑을 나눈다. 그러나 이런 모습이 흔히 알려져 있듯이 정절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지...

» More

원앙 짝짓기 한창, 장릉의 농익은 봄

화사한 깃털 뽐내며 암컷에 곁눈질, 불안정한 물위에서 교묘한 짝짓기 예년보다 보름 이상 이른 봄, 먹이사슬로 얽힌 생태계 질서는 과연 무사할까 봄철 번식기를 맞은 새들의 지저귐이 요란해졌다. 암컷을 곁눈질하기 바쁜 수컷의 깃털은 한결 화려해졌다. 혼인색의 화려함에서 원앙을 따를 새는 별로 없다. 원앙은 우리나라의 텃새이기도 하지만 겨울에는 러시아에서 번식하고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월동 무리와 합류하여 기온이 높은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 등지에서 겨울을 지내고 다시 번식지로 돌아온다. 우리나라에서는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등지에서 번식을...

» More

'두루미 곡간' 1만5천㎡ 논 내놓은 농부

철원 권재환씨 부부 논 1만6000여㎡ 두루미 위해 쾌척, 한탄강변 먹이터 낱알 하나까지 거둬가는 세태, 이대로면 철원은 월동지 아닌 중간기착지 전락 겨우내 소리와 몸짓의 향연을 펼치던 두루미는 번식지로 떠나고 그들이 머물던 자리에는 아지랑이가 봄을 재촉한다. 해마다 철원평야를 방문한 지도 17년, 두루미의 생태를 죽 관찰하면서 자연의 경이로움과 안타까움이 엇갈린다. 우리나라 최대의 두루미 도래지라지만 철원평야에는 곤포 사일로용으로 모두 걷어가 볏짚은 찾아 볼 수 없고 당연히 낙곡도 사라져버렸다. 철새가 먹을 것을 찾을 수 없는 평...

» More

공항 새 퇴치 허가로, 딴 데서 보호새 밀렵

김포공항 일때 밀렵 성행, 허용 구간 벗어나 곳 총질에 주민 불안 안일한 당국 뒷짐 진 사이, 영문 모르는 야생동물은 눈을 감는다   » 재두루미, 큰기러기 등 보호조류가 시화호와 한강하구를 오가는 길목인 김포공항 일대 농경지에서 야생동물을 관리한다는 민간단체 일부 회원들의 밀렵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김포평야를 날아가는 큰기러기 무리. 지난 6일 오후 6시께 김포공항 주변인 경기도 부천시 대장동 농경지에서 엽총 소리가 들렸다. 수렵이 허가된 곳이 아닌데다 멸종위기종인 재두루미와 큰기러기가 도래하는 곳이다. 농로에 세워둔 스포츠실용차(S...

» More

AI 철새 탓? 철없는 인간 욕심이 더 문제

가금류 집단 사육시설이 변종 바이러스 출현 가능성 더 높아 철새가 옮길 수는 있어…2월 철새 이동기에 주의 기울여야 새들의 독감인 조류 인플루엔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닭과 오리를 기르는 농민들의 타들어 가는 속은 이해가 간다. 설을 맞아 인구 대이동이 일어나면 질병이 더 확산될까 걱정이다. 그렇지만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짚어야 한다. 과연 철새가 이번 조류 인플루엔자를 옮겼을까. 28일 농림부 역학조사단은 마치 철새가 주범인 것 같은 발표를 했다. 그러나 그 근거는 충분치 않아 보인다. 환경단체에서는 야생 조류에 대한 접근은 물론...

» More

세계적 희귀새 황새, 백령도 폐염전에 최대 규모 찾아와

한두마리 보기도 힘든 황새가 17마리 큰 무리 이뤄 월동 인적 드문 폐염전서 물고기 등 먹어…부근서 농수로 공사, 보호대책 절실 » 담수호 갈대밭에 무리지어 찾아온 황새. 지난 4일 귀중한 제보를 담은 메일이 왔다. 이런 내용이었다. 두루미에 관한 기사 잘 봤습니다. 철원에 살아봐서 두루미에 대하여는 조금 알고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지금 이곳은 백령도인데 황새가 보입니다. 사람들 말로는 계속 있었다고 하는데 내가 이곳에 온 지 일 년이 되는데 처음 봤습니다. 7~8마리가 물가에 있다가 다가가면 피하고 하는데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었는 데...

» More


profile안녕하세요?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윤순영 입니다. 어린 시절 한강하구와 홍도 평에서 뛰놀며 자연을 벗 삼아 자랐습니다. 보고 느낀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