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그네새 흰날개해오라기

흰날개해오라기 김포, 파주 지속적으로 찾아와 여름철 나그네새 흰날개해오라기는 한국에서는 아주 보기 드문 새다. 나그네새는 기후나 다른 여러 가지 이유로 자신의 분포권과 이동경로를 벗어나 나타나는 새를 말하는데 김포, 강화, 철원과 중서부지역에서 한정하여 번식을 한다. 지난 6월 김포에서 흰날개해오라기 18개체 와 파주에서 7개체가 관찰되었다. 해마다 늘어나는 경향을 보이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흰날개해오라기는 4월 중순에 도래해 10월 하순까지 관찰되고 조심성이 강하고 민감하여 은밀한 생활을 하고 앉아 있을 때 주변과 흡사한 위장 ...

» More

'듬, 듬, 듬~' 한강하구 울리는 추억의 뜸부기 소리

  농촌 하면 떠오르던 흔한 새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논의 은둔자, 영역 지킬 땐 꼿꼿이 서 가슴으로 외쳐 뜸북 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뻐꾹 뻐꾹 뻐꾹새 숲에서 울 제 우리 오빠 말 타고 서울 가시며 비단구두 사가지고 오신다더니" 최순애 작사 박태준 작곡의 <오빠생각>은 <고향의 봄> <반달>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가장 널리 사랑받는 동요 가운데 하나다. 최순애(1914~1998)는 13살이던 1927년 일제를 피해 고향을 떠난 오빠를 그리며 이 노래를 지었다고 한다. 나라를 잃은 설움과 흩어진 가족을 그리워하는 마음에서 지은 이 노래는 시대를 건너뛰어 ...

» More

곡예하듯 발레하듯 장다리물떼새의 사랑

 가늘고 긴 붉은 다리와 검고 흰 깃털이 선명한 대조 이루는 멋쟁이 여름철새 원앙 부럽잖은 금술 좋은 부부…짝짓기 뒤에는 춤과 사랑의 행진 뒤풀이 장다리물떼새는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새다. 이름을 짓게 한 가늘고 긴 붉은 다리가 무엇보다 눈에 띈다. 검은 부리도 가늘고 길며 붉은 바탕에 검은 눈동자가 있는 큰 눈을 갖고 있다. 멈출 때마다 율동감 있게 다리를 굽혔다 펴는 동작도 귀엽다. 하지만 짝짓기 할 때의 모습은 다른 새에 비할 데 없이 우아하고 아름답다. 이 새는 과거에는 어쩌다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나그네새였지만 이...

» More

‘어둠속 침묵의 사냥꾼’ 올빼미 육아, 31일 관찰기

 올빼미 새끼 한 마리가 이소 할 때 까지 먹은 들쥐는 70여 마리 획일적으로 막아버린 느티나무 구멍 멸종위기종 올빼미 보호를 위해 뚫어 줄 필요 있어 충주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올빼미 서식 분포도가 높은 곳이다. 그 중에서도 소태면에는 동네마다 느티나무 고목이 한 두 그루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소태초등학교 정문엔 300년이 족히 넘은 느티나무 한 그루가 우둑 서있다. 이곳에 자리를 튼 올빼미 수명이 18~27년이면 동네의 일상은 물론 초등학생들의 등교와 퇴교 시간까지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를 이어 사용하는 올빼미 둥지는 작년에...

» More

귀제비 80여쌍 모여사는 `호리병 아파트'

귀제비 집단 둥지 국내에서 보기 힘들어 최대 집단번식지일 수도 충주 동량초등학교에 '귀제비 아파트', 학교가 철거 포기해 늘어나  1931년에 개교하여 85년의 역사를 지닌 충주시 동량 초등학교는 귀제비 아파트가 있다. 동량초등학교 이층 건물은 1980년대에 개축했다. 그 이후 귀제비가 한두 마리씩 날아들어 번식하더니 2000년 대 초반에는 번식숫자가 너무 많아 애물단지로 여겨질 정도였다. 귀제비의 둥지를 철거 했지만 그래도 귀제비는 그 이후 지속적으로 귀제비는 찾아와왔다. 귀제비가 그렇게 미웠을까. 3년 전 다시 귀제비 둥지를 헐어버렸지만 현...

» More

칡소폭포 차오르는 산란기 열목어의 힘

아프도록 시린 찬물서만 번식하는 멸종위기 냉수어종, 산란기와 고수온기 맞아 상류로 도약 백두산 폭발로 분리된 '살아있는 화석', 세계 최남단 분포지…생태계 연구 필요 » 강원도 홍천군 명개리 칡소폭포에서 도약하는 열목어.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보호동물이다. 강원도 홍천은 우리나라 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면적이 넓은 곳이다. 동쪽과 서쪽 사이에 떨어진 거리만큼이나 다양한 풍경이 펼쳐진다. 이는 사람들의 시선에서 비켜선 곳들이 아직 남아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 해발 650m의 하뱃재를 지나면 상뱃재를 만나게 된다. 특히 홍천의 동쪽으로 난 길, ...

» More

연못의 제왕, 왕잠자리의 4시간 탈피 지켜보니

애벌레 껍질 째고 나오는데 3시간 반, 몸 말리고 단단하게 만드는데 또 반시간  물속 애벌레 생활 10개월 물고기 잡아먹는 포식자, 성체 되고도 연못 생태계 지배 어린 시절 연못 위를 빠른 속도로 날아가는 몸집이 크고 초록빛인 왕잠자리는 선망의 대상이다. 쉽게 곁을 허용하는 고추좀잠자리와는 달리 잡기는커녕 앉아있는 모습을 보기도 힘들다.   하지만 동네 형들은 왕잠자리를 잡는 법을 알았다. 먼저 거미줄 묻힌 잠자리채로 수컷을 한 마리 잡는다. 그리고 호박꽃에서 수술을 떼어내 왕잠자리의 옆구리에 묻히면 꽃가루가 얼룩무늬를 이뤄 암컷 왕잠자...

» More

번식기 새 촬영, 새 처지에서 생각해 보세요

새끼 옮기거나 둥지가 훤히 드러나게 손 대는 등 사진윤리 어긋난 촬영 행태 이어져 한밤중 플래시 터뜨리면 일시적 실명, 새끼 포기 못하는 어미는 불편 감수하고 있을 뿐 자연의 사진을 찍으면서 피사체인 동물을 결과적으로 학대하는 행태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겨울에는 두루미의 잠자리를 넘보며 편안한 휴식을 방해하더니 새들의 번식기인 4~6월을 맞아서는 둥지를 튼 새의 모습을 찍으면서 새를 학대하는 일이 늘고 있다. (■ 관련 기사: 사진가 등쌀에 숨을 곳 잃은 수리부엉이 새끼).물론, 사진가 모두가 그렇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일부 몰지각...

» More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싸움

팔당에서 겨울나기 먹이 경쟁은 참수리와 흰꼬리수리에게는 일상적인 생활이다 한 번에 먹이를 강탈하지 못한 참수리는 강탈전이 길어질수록 엄청난 힘이 소비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참수리는 체면이 구겨졌지만 차라리 포기하고 다른 사냥감을 기다리는 것이 올바른 생각이라 판단했을 것이다. 먹이 다툼은 치열한 생존경쟁의 싸움이다. 그러나 맹금류의 치열한 생존 본능은 자연에 순응하는 질서다. 내년에도 한강 상류인 팔당에서 참수리와 흰꼬리수리의 먹이경쟁과 강탈은 지속될 것이다. 글·사진/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

» More

갈대에 갯벌 뺏긴 거위 원종 개리, 한강하구 떠난다

갯벌과 습지 땅속에 머리 박고 여린 뿌리 캐먹는 습성 중요 먹이터 곡릉천 하류 등 수위 조절로 갈대 조절해야 개리는 일산대교와 오두산 전망대 사이 사구에서 주로 겨울을 났다. 한강, 임진강, 염하강, 예성강이 합류하는 기수역인 오두산 전망대 앞 갯벌은 특히 개리의 주요 월동지었다. 이곳은 생물이 다양하고 풍부하면서 부드러운 모래층과 갯벌이 개리의 적합한 서식환경을 제공했다. 800여 마리 이상의 개리를 관찰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그 후 2006년부터 점차개리의 숫자가 줄어들고 2007년 이후 점차 오두산 전망대 갯...

» More


profile안녕하세요?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윤순영 입니다. 어린 시절 한강하구와 홍도 평에서 뛰놀며 자연을 벗 삼아 자랐습니다. 보고 느낀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