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평균수명 90세 장벽, 2030년 한국인이 깬다 생명건강

data2.jpg » 세계 주요국의 2010년, 2030년 기대수명 변화 비교. 파란색은 남성, 붉은 색은 여성이다. nature.com

 

2030년 태어나는 한국 여성 '90.8세'

같은해 태어나는 남성도 84.1세 1위

보편적 건강보험 없는 미국 최하위

 

한국인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평균 수명 90세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역사적인 주인공은 2030년에 태어나는 한국 여성이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이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의학저널 <랜싯>(The Lancet) 2월21일치에 발표한 세계 각국의 기대수명 분석 논문을 보면, 2030년 한국에서 태어나는 여자 아이는 평균 90.8세까지 살 수 있을 것(확률 57%)으로 예상됐다. 분석 대상으로 삼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가운데 90세를 넘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나머지 장수 국가들인 프랑스(88.6), 일본(88.4), 스페인(88.1) 등의 기대수명보다 훨씬 길었다. 노인의 기대수명도 한국이 가장 길 것으로 예상됐다. 2030년에 65세가 되는 한국 여성은 그 후에도 27.5년을 더 살 것으로 예측됐다. 이어 프랑스(26.1년), 일본(25.9년) 차례였다.
2030년에 태어나는 한국 남자 아이의 기대수명도 84.1세로 남자 가운데 가장 길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오스트레일리아(84.0), 스위스(84.0), 캐나다(83.9), 네덜란드(83.7)가 뒤를 잇는다. 연구를 이끈 마지드 에자티(Majid Ezzati) 교수는 한국인의 기대수명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유아기의 좋은 영양 공급, 비교적 낮은 혈압, 낮은 여성 흡연율, 낮은 비만율, 상대적으로 누구나 평등하게 접근할 수 있는 의료 시스템 등을 꼽았다.

 연구진은 이와 대조적으로 보편적 건강보험이 없는 미국의 경우 2030년 기대수명이 남성 80세, 83세로 선진국 가운데 최하위권에 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회 불평등의 심화, 높은 유아 사망률과 살인율도 미국인의 수명을 정체시키는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data1.jpg » 주요국의 2030년 연령대별 인구 비율. 왼쪽이 여성, 오른쪽이 남성. 파란색이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다. 랜싯 논문에서.

 

연구진은 이와 함께 일부 극소수 나라를 제외하고은 2030년에는 각 국에서 남성과 여성의 기대수명 격차가 좁혀질 것으로 내다봤다. 남성의 흡연율이 낮아지고 음주 빈도가 줄어들며, 그에 따라 사망률이 줄어드는 것이 주된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연구의 결론은 결국 보건 및 복지 시스템을 강화해야 하다는 것이다. 특히 건강한 노년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이들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논문에 따르면 65세 이상 여성의 경우 11개국에서 24년, 65세 이상 남성의 경우 22개국에서 20년을 각각 더 살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연구는 기존에 나왔던 21가지의 예측 모델을 종합한 것이라고 한다.

 

출처
http://www.nature.com/news/life-expectancy-set-to-hit-90-in-south-korea-1.21535
http://www3.imperial.ac.uk/newsandeventspggrp/imperialcollege/newssummary/news_21-2-2017-15-33-52
http://www.foxnews.com/health/2017/02/22/life-expectancy-study-shows-many-likely-to-live-beyond-90-by-2030.html
보고서 원문 보기
http://www.thelancet.com/pdfs/journals/lancet/PIIS0140-6736(16)32381-9.pdf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