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NASA 55돌…이젠 '2030 화성착륙' 우주항공

미 항공우주국(NASA)이 7월28일로 출범 55돌을 맞았다.

1958년에 출범한 나사는 1969년 인류 최초의 달 착륙에서 2011년 발사한 무인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에 이르기까지 우주 탐사에서 놀라울 만한 성과를 거둬왔다. 나사는 현재 2030년대에 유인 우주선을 화성에 보낸 뒤 복귀시키는 ‘오리온 프로젝트(Orion Project)’를 세워놓고 있다. 현재 개발중인 유인 우주선 오리온을 2025년께 지구와 가까운 소행성에 보내 탐사 훈련을 한 뒤 2030년대 중반에는 화성에 투입한다는 목표다.
2030년대까지 예정돼 있는 우주 탐사 일정을 인포그래픽으로 들여다본다.
NASAgraphic55ann.jpg  

아래는 화성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7월에 보내온 화성 사진과 1969년 닐 암스트롱의 달 착륙 사진.

pia17269_right-navcam-sol329.jpg » 2013년 7월 큐리오시티가 보내온 화성 사진. NASA 제공

62297main_neil_on_moon_full (1).jpg » 1969년 닐 암스트롱의 달 착륙 사진. NASA 제공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