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싱가포르, 세계 첫 자율주행택시 운행 자동차교통

nu1.jpg » 누토노미의 자율주행 택시. 누토노미

 

25일부터 6대 택시로 시범 서비스 시작

우버보다 앞서 세계 첫 운행 타이틀 획득

 

세계 첫 자율주행 택시가 싱가포르에서 시험운행을 시작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운전기사가 탑승하기는 하지만 핸들과 기어, 페달 등의 수동 조작은 하지 않는다.
미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인 누토노미(nuTonomy)는 25일 싱가포르 6대의 자율주행택시를 투입해 시범 서비스에 들어갔다. 이 택시는 르노의 조(ZOE)와 미쓰비시 아이미브(i-MiEV) 전기자동차를 개조한 것이다. 각 차량에는 6대의 라이더(lidar, 레이저 레이더), 장애물과 신호등을 탐지하는 카메라 2대 등이 설치돼 있다. 누토노미는 올해 말까지 택시를 10여대로 늘리고, 2018년까지는 완전 자율주행택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nutonomy.jpg » 누토노미의 개발진. 누토노미


아직은 시험주행이어서 서비스 지역이 '원-노스'(one-north)라 불리는 지역으로 제한돼 있다. 타고 내릴 수 있는 지점도 정해져 있다. 사용할 수 있는 사람도 10여명으로 특정돼 있다. 앞서 우버는 최근 몇주 안에 미 피츠버그에서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발표를 한 바 있다. 하지만 누토노미가 25일 첫 테이프를 끊으면서 ‘세계 첫 자율주행 택시 운행’이란 타이틀은 누토노미에 양보하게 됐다. 우버는 자율주행 택시로 볼보 XC90 SUV를 개조한 차량을 이용한다.

 

 
누토노미 공동창립자이자 최고 기술 책임자(CTO)인 에밀리오 프라졸리 MIT 교수는 “자율주행택시는 기존 택시보다 훨씬 적은 수의 차량으로도 같은 교통량을 감당할 수 있다. 30만대의 택시로 기존 78만대의 택시와 같은 수송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도심의 극심한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자율주행 차량  시스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도시 전역을 지하철과 BRT로 네트워크화하고, 공항에서 지하철, BRT 정류장까지는 자율주행 버스로, 그곳에서 집이나 사무실까지는 자율주행 택시를 이용하도록 해 자가용 승용차 수를 대폭 줄인다는 계획이다.
 
 출처

http://phys.org/news/2016-08-world-self-driving-taxis-debut-singapore.html?utm_source=nw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daily-nwletter

http://spectrum.ieee.org/cars-that-think/transportation/self-driving/nutonomy-to-launch-worlds-first-fully-autonomous-taxi-service-in-singapore-this-year

http://nutonomy.com/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