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1주] 한국 생산인구 감소 속도, OECD평균의 190배 미래기상도

[1월1주] 한국의 ‘생산가능인구’(15~64살·생산인구) 감소 속도가 세계 선두권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에 견줘 월등히 빠릅니다. 20년 뒤 한국의 생산인구가 19% 줄어드는 반면, 같은 시기 오이시디 평균 감소율은 0.1%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저출산 고령화 추세는 돌려놓지 못하지만 속도를 줄이려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하겠습니다. 그렇지 못할 경우 경제·사회적 부담을 견뎌내기가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사회적 육아 시스템, 여성과 고령자 인력의 활용 방안에 대한 과감한 접근이 필요할 것입니다. onebyone.gif?action_id=b9a49c4ec6650628a4af371e7c8ff19

한국의 비만율이 위험 수준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성인 남자 10명 가운데 3~4명은 비만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30대 남자는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6%가 정상 체중을 웃돕니다. 소득이 높을수록 비만율이 높게 나왔다고 합니다. 남성 비만율은 35.7%, 여성은 19.5%로 남성이 여성보다 1.8배 더 높았습니다.
onebyone.gif?action_id=ab21fb3ce33d710b0b5f6c4ceaf9ce0

onebyone.gif?action_id=5f699ab867b0e3f8b9b85fa92a68ee5

지난해 한국 수출 규모가 세계 6위로 껑충 뛰어올랐습니다. 반도체 대호황 덕분입니다. 인공지능이 촉발하는 반도체 호황은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호황을 누리는 동안 새로운 미래 경쟁력을 키워야겠습니다. 1인당 국민소득이 2만9500달러로 3만달러에 육박했습니다. 인구 5천만 이상이면서 소득이 3만달러를 넘는 나라는 현재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6개국뿐이라고 합니다. 올해 3만달러를 넘게 되면 한국은 30-50클럽의 7번째 국가가 됩니다. 

 

[이주의 칼럼]

[김종철 칼럼] ‘소녀상’이 있어야 할 곳

"합리적으로 생각한다면, 현재 베를린의 도시 중심부에 나치독일의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비들이 세워져 있듯이, 위안부 관련 ‘소녀상’은 서울이나 부산이 아니라 도쿄나 오사카에 세워져 있는 게 마땅하고 자연스럽다고 할 수 있다."

onebyone.gif?action_id=69ed26dcd4f59db806f3bbaa8e8f353

onebyone.gif?action_id=a76109805c99eb892ea5c577c13c3fc

onebyone.gif?action_id=03cdb477ecf9021bb16d5c5348ff70f

onebyone.gif?action_id=e48e3ced03ca6dabaab8fc530bc0172

onebyone.gif?action_id=9ae54334c73d4b0bc789ce4e8d06536
onebyone.gif?action_id=61254fb7329651c92b1752a3d2d6bbd

onebyone.gif?action_id=6c2523504fdc5a5a6a571b52c0a6c94

onebyone.gif?action_id=20b34a1592c284bb7b3ac4db40cf508

onebyone.gif?action_id=f3630f1c2d5cc68834011c432c978e3

7대 변화 동력으로 본 미래기상도

구분

성장

붕괴

지속가능

변형

인구

 

성인남자 비만 35.7%

여성보다 1.8배 높아


생산가능인구

20년뒤 19% 감소

 

00503267_20180102.jpg

onebyone.gif?action_id=8152078c22e36bf9409b96015f1efe1

 

경제

한국 수출 세계6위

2017년 5740억달러

 

onebyone.gif?action_id=22827c267ecb4b9b52e481e384233ef

 

풀무원 오너 퇴진

전문경영인 시대로

00501354_20180101.jpg

 

onebyone.gif?action_id=41edd4491d7c614bb63daa202f615b5

 

문화

 

 

 

환경

 

 

 

 

거버넌스

‘국정원 특활비’ 36억

박근혜 개인돈으로 써

기치료비, 의류비 등

00502153_20180104.jpg

 

 

 

 

 

 

 

 

onebyone.gif?action_id=473eb1baf970241a6faecd37415b00f

국방부, 장군 규모

대폭 감축 추진


onebyone.gif?action_id=8698c64cd7003f7b2dabb1410c3a47f
onebyone.gif?action_id=b77c2ac66de2a19bc80351efa8e86b1김정은 신년사

“남북관계 개선

사변적 해로 빛내자”

00500598_20180101.jpg

북에 고위급회담 제안

남북 핫라인 복원

한·미 군사훈련 연기

 

한-일 위안부 합의

문 대통령 공식 사과

00503815_20180104.jpg2

 

onebyone.gif?action_id=1bb0cdbc30c6babb263121ef559fd91

에너지

 

 

 

기술

 

 

 

 

 

7대 사회변화 동력으로 본 미래 이미지

구분

 

성장

(continued growth)

붕괴

(colllapse)

지속가능

(discipline)

변형

(transformation)

인구
(population)

인구 증가

도시 인구집중

인구 감소

저출산 심화

인구 유지

저출산 탈피

이민자 증대

초고령화

트랜스휴먼

경제
(economy)

주요 동력

경제성장 지속

경기 침체, 불황

공황

평등, 분배 강화

신산업 성장

화폐 소멸

문화
(culture)

개인화

경쟁 지향

계층간 충돌

주요 동력

다문화 수용

코스모폴리탄

개인 중심

에너지
(energy)

에너지 다소비

자원 발굴 지속

에너지 부족, 고갈

에너지 절감 경제

재생에너지 확대

신에너지

(태양광, 핵융합 등)

거버넌스
(governance)

작은 정부

글로벌화

시장친화

기업 중심

큰 정부

시민사회 위축

힘의 불균형

시민사회 성장

국제규범 준수

온라인 투표

직접민주주의

환경
(environment)

자연 개발

주요 동력

자연 파괴

환경오염

기후변화

자연보존

자원 재활용

지구 탈출

인공 자연

기술
(technology)

기술 발전

기술 부작용

기술 효율

적정기술 확산

주요 동력

기술 혁신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