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2주] 한반도 위기론 부추기는 일본 미래기상도

[4월2주] 


[이번주 칼럼]

 onebyone.gif?action_id=bff002b5d1ee969bb659b4c28928d4c

onebyone.gif?action_id=821b26a7705a22daffe9e0ef7590374

onebyone.gif?action_id=8d2f7da316b2d789bb6707061b74967

onebyone.gif?action_id=16ef4f12943ea4899e372feeb0d152b

onebyone.gif?action_id=e09bdf013131e1a80383378468b1e37

onebyone.gif?action_id=cc1b1fd897ee8d88f2c970b1983cf5d

onebyone.gif?action_id=ce20b84b2ed5fa0a7403c629d3e742c

onebyone.gif?action_id=bdacaa1dc716330819d79779cd7081c

  

미래 이미지

  

  주간 뉴스      

계속성장

(Continued Growth)  

고위공직자 재산, 일반국민의 6배…“민생을 알까”
하청업체 산재 사망률, 원청보다 8배 높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790243.html?_fr=mt2

onebyone.gif?action_id=7e0e2439c8cd0a88470200532e2441b

00502953_20170411.jpg

지난해 술집 3600개가 사라졌다

지난해 한국인 커피 250억잔 마셨다…1인당 500잔

-시장 규모는 8조8천억, 원두커피시장이 5조(스타벅스 1조)

 65살 이상 1인 가구, 30년 뒤 3배로 폭증

 


onebyone.gif?action_id=7ddebd4143ca08c86d17af59e841b2f

onebyone.gif?action_id=ed3c5ca88d8afbb81ffa9d1e5e3af5f

붕괴

(Collapse)

근거없는 ‘한반도 위기설’…남북긴장 고조가 낳은 괴담

일본, 한반도 위기론 불지펴 무장강화 명분 쌓는다
onebyone.gif?action_id=5c954dfa19c5a56bdeb086b269cbf39 

onebyone.gif?action_id=6d639c73727d7ed8776fe2131a59511

지속가능

(Disciplined)

 

변형사회

(Transformation)

 

 

 네 가지 대안미래는 선호하는 미래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거쳐가야 하는 마지막 단계입니다. 각각의 미래는 어떤 개념이며, 이를 구성하는 요소들은 뭘까요?

1) 성장 :  정부와 공적 기구들이 갖고 있는 미래에 대한 공식 관점입니다. 이들 기구의 목적은 현재의 경제가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사람과 제도와 기술을 개발하는 것입니다.

2) 붕괴 : 붕괴는 현재 시스템의 실패입니다. 내부에서 올 수도 있지만 운석 같은 외부의 침입이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붕괴 미래가 “나쁜 시나리오”로만 폄하돼선 안됩니다. 사람들은 오히려 극심한 생존경쟁의 종말을 환영합니다. 그리고 더 단순한 생활을 갈구합니다. 어떤 재난이든 승자와 패자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붕괴의 미래가 말해주는 한 가지는, 무슨 미래를 찾아내든 그것을 향해 움직이고 준비함으로써 그 미래에 성공하고 즐기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3) 지속가능 : 사람들이 계속성장이 바람직하지 않거나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느낄 때 부상하는 미래입니다. 지속가능사회에선 일련의 근본적 가치들 쪽으로 우리의 삶을 옮겨놓아야 합니다.  부와 소비보다는 삶에서 좀더 깊은 목적을 찾습니다. 

4) 변형 사회 : 기술이 사회를 변형시키는 힘에 무게중심을 둡니다. 특히 로봇공학과 인공지능, 유전공학, 나노테크놀로지, 우주 시대, 그리고 정보사회 이후의 드림소사이어티 출현에 주목합니다. 현재의 인류가 포스트휴먼 형태로 변화하는 것도 포함됩니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