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3주] 성장률은 소걸음, 삶의 질은 게걸음 미래기상도

onebyone.gif?action_id=df61aa772a52fb2913832fed4871a56

 

onebyone.gif?action_id=8d2f7da316b2d789bb6707061b74967

onebyone.gif?action_id=16ef4f12943ea4899e372feeb0d152b

onebyone.gif?action_id=e09bdf013131e1a80383378468b1e37

onebyone.gif?action_id=cc1b1fd897ee8d88f2c970b1983cf5d

onebyone.gif?action_id=ce20b84b2ed5fa0a7403c629d3e742c

onebyone.gif?action_id=bdacaa1dc716330819d79779cd7081c

  

미래 이미지

  

  주간 뉴스      

계속성장

(Continued Growth)  

박근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것”…끝내 승복은 없었다
00502259_20170312.jpg » 12일 저녁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친박 정치인 및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사교육비 1인당 25만6천원 역대최고…고소득-저소득층 격차 9배onebyone.gif?action_id=a5ab1facdeb9cba8910a5ce492514c3

10년간 국민 ‘삶의 질’ 향상, GDP 성장의 절반도 못미쳐

00503248_20170315.jpg

꽁꽁 언 고용시장…실업률 5%, 16년 만에 최고

한-미, 올해안 금리역전 현실화…달러 이탈·가계빚 부담 ‘겹주름’

1489713171_148971313551_20170318.jpg

 

육아휴직 여성 43.4%, 복직 1년 안에 그만뒀다  onebyone.gif?action_id=3cec18ed33e1ec0bbdd9e1e08c1ba0e


onebyone.gif?action_id=16b46677f83d30fbaecd49bb487dd25
onebyone.gif?action_id=15fcb119844b22ea9556c786c26a104

붕괴

(Collapse)

 

지속가능

(Disciplined)

 

변형사회

(Transformation)

 

 

 네 가지 대안미래는 선호하는 미래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거쳐가야 하는 마지막 단계입니다. 각각의 미래는 어떤 개념이며, 이를 구성하는 요소들은 뭘까요?

1) 성장 :  정부와 공적 기구들이 갖고 있는 미래에 대한 공식 관점입니다. 이들 기구의 목적은 현재의 경제가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사람과 제도와 기술을 개발하는 것입니다.

2) 붕괴 : 붕괴는 현재 시스템의 실패입니다. 내부에서 올 수도 있지만 운석 같은 외부의 침입이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붕괴 미래가 “나쁜 시나리오”로만 폄하돼선 안됩니다. 사람들은 오히려 극심한 생존경쟁의 종말을 환영합니다. 그리고 더 단순한 생활을 갈구합니다. 어떤 재난이든 승자와 패자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붕괴의 미래가 말해주는 한 가지는, 무슨 미래를 찾아내든 그것을 향해 움직이고 준비함으로써 그 미래에 성공하고 즐기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3) 지속가능 : 사람들이 계속성장이 바람직하지 않거나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느낄 때 부상하는 미래입니다. 지속가능사회에선 일련의 근본적 가치들 쪽으로 우리의 삶을 옮겨놓아야 합니다.  부와 소비보다는 삶에서 좀더 깊은 목적을 찾습니다. 

4) 변형 사회 : 기술이 사회를 변형시키는 힘에 무게중심을 둡니다. 특히 로봇공학과 인공지능, 유전공학, 나노테크놀로지, 우주 시대, 그리고 정보사회 이후의 드림소사이어티 출현에 주목합니다. 현재의 인류가 포스트휴먼 형태로 변화하는 것도 포함됩니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