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14살 아시모, 이젠 수화도 할 줄 아네 로봇AI

2014-04-23 15;38;57.JPG » 수화를 하는 아시모. 유튜브 화면 캡처.

 

한 번도 쉬지 않고 계단 끝까지 올라

수화 표현할 만큰 손가락 자유로와져

 

혼다가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인간형 로봇 ‘아시모’(ASIMO)의 새 버전을 지난 4월 중순 열린 ‘2014 뉴욕오토쇼’에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아시모는 단숨에 계단을 끝까지 오르는 능력을 보여줬다. 특히 손가락의 움직임이 매우 자연스러워져 인사와 자기 이름을 일본어와 영어 수화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아시모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14년 전이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도우미로봇이 되겠다는 꿈을 안고 2000년 세상에 나온 아시모는 당시 두 다리로 걷는 세계 최초의 로봇이었다. 그때 이후로 달리기, 한 발로 뛰기 같은 기능을 포함해 크고작은 기술 발전이 더해졌다.  
새 단장을 한 아시모는 키 130㎝에 몸무게 50㎏으로, 우선 하체의 균형잡기 능력이 훨씬 좋아져 부드럽게 계단을 올라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달리기 능력도 좋아졌고, 방향을 바꾸는 각도도 좀더 다양해졌다.

 

2014-04-23 15;39;57.JPG » 손에 쥔 종이컵에 물을 따르는 아시모. 유튜브 화면 캡처.

 

종이컵 찌그러뜨리지 않고 집는 힘센서

 

상체 쪽에서는 아시모의 손 움직임이 아주 자유로워졌다. 각각의 손은 13의 자유도(13 degrees of freedom, 주어진 조건 아래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정도를 말하며 숫자가 높을수록 움직임이 자유롭다. 2004년판 아시모의 손 자유도는 2였다.)를 갖고 있어 좀더 세밀하고 정확한 임무 수행이 가능해졌다. 그 한 예가 수화를 할 줄 아는 능력이다. 또 아시모 손의 힘센서는 즉각적인 피드백을 통해 아시모가 임무수행을 하는 데 적절한 강도의 힘을 쓰도록 해준다. 덕분에 아시모는 종이컵을 찌그러뜨리지 않고 집어올릴 수 있게 됐다. 

 

 

"커뮤니케이션 기술 확보 큰 진전"

 

아시모 개발팀 책임자인 시게미 사토시는 “아시모의 손 움직임 능력이 아주 좋아져 이제 복잡한 일도 처리할 수 있게 됐다”며 “가장 중요한 진전은 사람과 교류하는 데 필수 요소인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모는 또 미국 ABC TV의 인기 예능프로인 ‘생방송 켈리&마이클과 함께’(Live with Kelly & Michael)에도 출연해 방청객들의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아시모는 10년 전에도 이 프로에 출연한 바 있다. 아시모는 천천히 걷는 수준(시속 3㎞)이었던 그때와 달리 이번엔 뜀박질을 하면서 등장했다. 아시모의 달리기 능력은 이제 시속 9㎞로 빨라졌다. 아시모는 방청객들 앞에서 인사(굿모닝)와 자기 이름(아시모)을 영어 수화로 표현하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다. 모두 10년 전엔 엄두도 못냈던 능력이다.
이번에 공개된 아시모는 2000년 첫 버전 이후 6번째로 개량된 버전이다. ‘아시모’라는 이름은 ‘Advanced Step in Innovative Mobility’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것으로, 보다 앞선 혁신적 모빌리티를 뜻한다. 아시모 첫번째 버전이 탄생하기까지는 16년이란 긴 세월이 걸렸다.

 

아래는 4월15일 방송된 아시모의 방송 출연 영상입니다.

 

 

아래는 1986년부터 지금까지 아시모의 역사를 보여주는 4분짜리 동영상입니다. 

 

기사 출처
http://www.cnet.com/news/hondas-asimo-robot-shows-off-new-moves/
아시모 사이트

http://asimo.honda.com/

http://www.honda.co.jp/ASIMO/about/technology2011/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