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깃털보다 가벼운 금속...민들레 홀씨 위에 서다 화보영상

 

보잉사, 격자형 미세금속 '마이크로래티스' 개발

민들레 홀씨 위에 올려놓아도 홀씨가 흐트러지지 않을 만큼 가벼운 ‘세계 최경량 금속’이 개발됐다. 무게가 스티로폼 의 100분의 1이다. 하지만 단단하기는 웬만한 금속 뺨친다. 얇은 관을 격자형으로 엮어 만든 이 금속의 99.9%는 공기로 채워져 있다.

겉은 단단하지만, 속에는 구멍이 숭숭한 사람의 뼈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금속 관의 굵기는 머리카락의 1000분의 1이다. 이 금속으로 싼 달걀을 25층 높이에서 떨어뜨렸는데 깨지지 않았다. 경량 항공기 개발에 여념이 없는 보잉사가 개발한 이 금속의 이름은 ‘마이크로래티스’(미세격자). 항공기의 무게는 연료 효율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다. 자동차 업체들도 눈을 크게 뜨고 볼 일이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