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솔길의 생명들(2) 오솔길의 생명들

여름

오솔길의 생명들을 지속해서 관찰하고 있다. 생명이 변화하는 모습속에 자연과 우리가 함께 숨쉬는 존재임을 생각해보기로했다.

604.jpg

▲인동초.

추운 겨울을 참고 참아 내는 인동초

2581.jpg

▲원추리.

봄에 돋아나는 새싹을 나물로 무쳐먹고 된장국이 일품이다.

_2635.jpg

▲파리매

파리,벌,풍뎅이 작은 곤충을 사냥하는 매 하늘의 왕자 참매를 연상하게 하는 곤충이다.

2632.jpg

▲호박벌

엄지손가락 한마디의 크기 등에난 노란솜털이 귀엽기도 하지만 금방 덤벼들 것 같아 경계하게 된다. 

2651.jpg

▲찔레꽃.

향기가 그윽한 찔레꽃 어릴적 순을 따서먹고 가을철 빨간 열매는 새들을 유혹 먹이를 제공한다.

 

 2620.jpg

▲꿀풀.

꽃잎을 빼내 빨아먹으면 꿀맛이나는 꿀풀

2601.jpg

▲산줄점팔랑나비.

2316.jpg

▲돌나물.

생명력이 강한 돌나물 어린 줄기를 김치에 담가 먹으면 독특한 향이 난다.

2640.jpg

▲광릉칼퀴.

2590.jpg

▲개망초.

토박이 식물을 밀어내고  개망난이 처럼 아무곳에서나  무성하게 번식한다.

2608.jpg

▲큰밀잠자리 암컷.

2583.jpg

▲엉컹퀴.

봄에 돋는 가시있는 잎을 뜯어 나물로 먹기 때문에 가시나물로도 불린다.

_2576.jpg

▲여왕개미.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http://www.kwildbird.com/

 

TAG

Leave Comments


profile안녕하세요?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윤순영 입니다. 어린 시절 한강하구와 홍도 평에서 뛰놀며 자연을 벗 삼아 자랐습니다. 보고 느낀 생각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Recent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