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롤스로이스의 2030년 무인자동차 디자인 자동차교통

Rolls-Royce-Eidolon-2030-Concept-06-720x394.jpg » 롤스로이스의 2030년 무인자동차 콘셉트 디자인 `아이돌런' . carbodydesign.com

영국의 롤스로이스가 최근 공개한 2030년 미래 콘셉트카 디자인 ‘아이돌런(Eidolon)입니다. 아이돌런은 유령이란 뜻을 갖고 있네요.
미래의 무인자동차(자율주행자동차)를 염두에 둔 콘셉트 카로서 기동성이 좋은 전방향 휠과 고급 요트에서 따온 인테리어가 특징이라는군요. 땅에 깔려 가듯 차체 높이를 최대한 낮추고 앞뒤 길이를 6미터로 길쭉하게 하면서  휠의 허브는 없애는 등 세련되고 미래지향적인 미학을 추구했다고 합니다.
Rolls-Royce-Eidolon-2030-Concept-05-720x387.jpg » 위에서 본 아이돌런. 차 덮개 부분은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다. carbodydesign.com

 

구동 방식은 완전자동 및 반자동의 2가지 방식 중 선택할 수 있도록 돼 있으며 자동에서 반자동 모드로 넘어갈 때 운전석이 상승해 넓은 시야를 확보해 줍니다.
Rolls-Royce-Eidolon-2030-Concept-03-720x508.jpg » 왼쪽 위는 대형 영화 스크린. 오른쪽 위는 자동운전 모드시의 모습. 그 아래는 반자동운전 모드시의 모습. 뒷좌석이 상승한다. 왼쪽 아래는 2인용 좌석이 설치된 하부 데크. carbodydesign.com

인테리어는 고급 요트 디자인에서 따왔는데, 상·하부로 나뉘어 있습니다. 상부는 운전자를 가운데 두고 3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돼 있습니다. 차량 앞부분에 설치된 하부에는 2개의 좌석이 있는데, 라운지처럼 생긴 이곳에서 탑승자는 대형 영화 스크린으로 영화를 볼 수 있습니다. 또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유리로 된 파노라마 루프를 통해 외부 경치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습니다.
Rolls-Royce-Eidolon-2030-Concept-Design-Board-02-720x508.jpg » 자동차의 문은 수직으로 열고 닫는 방식이다. carbodydesign.com

자동차의 문은 수직으로 열리는 완전개방형이어서 운전석에 쉽게 앉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콘셉트 카의 디자인은 싱가포르 출신의 잉 헌 포우(Ying Hern Pow) 작품이라고 합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도무스아카데미에서 자동차디자인 석사학위 코스를 밟았고, 미국 MIT에서 공부했다는군요.

Rolls-Royce-Eidolon-2030-Concept-15-720x492.jpg » carbodydesign.com

Rolls-Royce-Eidolon-2030-Concept-17-720x387.jpg » carbodydesign.com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