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올해의 건물'에 선정된 흙집 자동차교통

2017-waf-award-winners-2.jpg » 대상작인 중국의 흙집. WAF 제공

 

제10회 세계건축축제

지진 피해 컸던 중국 윈난성 광밍마을

흙집 시범 프로젝트 '대상'에 선정

 

세계 최대 건축 경진대회 가운데 하나인 제10회 세계건축축제(WAF)에서 그랑프리인 '올해의 세계 건축물' (World Building of the Year)에 중국의 흙집이 선정됐다. 홍콩중문대가 윈난성 쿤밍대와 함께 추진한 이 시범 흙집은 지진으로 폐허가 된 중국 남서부 윈난성 자오퉁시 광밍마을에 지어졌다. 이 지역에는 2014년 8월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해 수백명이 숨지는 피해를 입은 것을 비롯해 이후에도 여러 차례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 이 시범 주택은 값싸면서도 지진에 견딜 수 있는 튼튼한 흙집 기술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한다. 흙벽 안에 강철과 콘크리트벽을 보강해 내진 강도를 높였다. 노인 부부를 위해 지어진 이 시범 주택은 지난해 완공됐다. 이는 첨단 자재와 기술 위주의 수상작을 예상했던 사람들에겐 예상밖의 선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최 쪽은 "이 흙집이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편안하고 지속가능한 재건 전략을 제공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심사위원단은 심사평에서 "이 건물이 보통 사람들이 직면하는 중대한 문제를 다루는 데 하나의 전범을 보여줬다"며 전통적 재료와 건축에 신기술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과거의 지혜와 현대의 노하우를 결합'한 것에 찬사를 보냈다. 심사위원단은 또 지진 위험에 노출돼 있는 저개발국 주민들에게도 이 건축 방식을 널리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회 감독 폴 핀치(Paul Finch)는 이 건물에 대해 "부유한 나라와 마찬가지로 가난한 나라에서도 적절한 건축기술이 필요하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2017-waf-award-winners-1.jpg » 광밍마을 흙집의 내부.

 

15~1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이 행사에는 68개국 434개의 건축 프로젝트가 최종 후보로 선발돼 경쟁을 벌였다. 참가작들은 이란의 병원에서 중국의 소형 내진 주택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핀치 감독은 "이 행사는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며 "이를 위해 건축가들에게 향후 10 년 동안 직면하게 될 주요 도전 과제에 대한 지침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주요 과제들은 기후변화, 에너지, 온실가스, 물, 윤리, 가치, 문화적 정체성 등이다.

 

2017-waf-award-winners-9.jpg » '올해의 미래 프로젝트'로 뽑힌 시드니 수산시장 리뉴얼 조감도. WAF 제공

  

'올해의 미래 프로젝트'는 시드니 수산시장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 수산시장의 리뉴얼 디자인은 '올해의 미래 프로젝트'로 뽑혔다. 영국의 건축디자인업체 앨런잭앤드코티에(Allen Jack+Cottier Architect)가 내놓은 작품이다. 이 시장은 시드니의 유일한 수산시장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하지만 과밀하고 복잡한데다 녹슨 철조건물들이 경관을 해치고 있어 관광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이 디자인 이를 미래지향적 분위기의 쾌적한 사람 중심형 공간으로 새단장했다.

 

2017-waf-award-winners-6.jpg » 감독 특별상을 받은 북유럽식 연립주택.  

감독 특별상은 암스테르담의 연립주택

 

주거부문에 참가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카스코-로프트 하우스는 감독 특별상을 받았다. 지속가능한 주택 설계를 내세우고 있는 마크쾰러건축의 작품이다.  이 건축물 역시 이런 콘셉트 아래 지은 것이다. 로프트하우스는 북유럽식 연립주택을 가리키는 말이다. 외관상의 아름다움보다는 친환경성과 효율을 중시한 건축물이다.

 

2017-waf-award-winners-8.jpg » 올해의 실내 인테리어로 뽑힌 패브릭우드.

 

'올해의 실내 인테리어'상은 싱가포르 디자인업체 '프로듀스 워크숍'의 패브릭우드에 돌아갔다. 세계적인 디자인가구 업체 허먼밀러 싱가포르지점에 설치된 인테리어이다.

 

2017-waf-award-winners-26.jpg » 올해의 스포츠 경기장으로 뽑힌 '유에스 뱅크 스타디엄'.

 

이밖에 미국의 미식축구팀 미네소타 바이킹스의 홈구장인 유에스뱅크 스타디엄이 '올해의 스포츠 경기장'으로 뽑혔다. 미니애폴리스에 있는 이 경기장의 외형은 노르딕 전통 건축물을 본땄다고 한다. 지난해부터 홈구장으로 사용중이다. 

 

출처
https://www.worldarchitecturefestival.com/

https://www.worldarchitecturefestival.com/overall-winners-2017

https://www.archdaily.com/883888/guangming-post-earthquake-reconstruction-project-wins-world-building-of-the-year-2017

https://www.dezeen.com/2017/11/17/post-earthquake-reconstruction-of-chinese-village-named-world-building-of-the-year-2017/


https://newatlas.com/world-architecture-awards-2017-winners/52271/

http://www.cnews.co.kr/uhtml/read.jsp?idxno=201711171503167500484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