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2016년 전세계 모바일 앱 사용시간 1억년 돌파 기술IT

1112.jpg » 지난해 전세계 모바일 앱 시장이 급성장했다. 유튜브 갈무리.

 

1년새 무려 25%나 늘어

다운로드 수는 900억건

 

스마트폰 이용자 급증에 따라 전세계 모바일 앱 사용 시간이 지난해 9,000억 시간(약 1억년)에 이르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에 비해 1500억시간(25%)이나 늘어난 것이다.  앱 다운로드 건수 역시 15%, 130억건 이상 늘어나 900억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 데이터 분석업체인 ‘앱애니’(App Annie)는 18일 ‘2016년 전세계 앱 트렌드’에 대한 분석 자료를 통해 이렇게 밝히고, 중국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급증이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앱애니는 지난해 앱 시장의 주요 특징으로 동영상 스트리밍의 지속적인 강세, 모바일 쇼핑과 금융의 폭발적 성장, 소셜 앱을 통한 동영상 마케팅을 꼽았다.

image1.jpg » 앱애니 제공

 

image2.jpg » 앱애니 제공

 

게임 매출이 압도적… 포켓몬고 110일만에 8억달러

 

앱애니에 따르면, 한국은 전세계 앱 시장에서 구글플레이 매출 3위, 다운로드 8위, 애플 앱스토어 매출 8위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앱 다운로드 1위는 동영상 사진 앱 ‘스노우’였으며, 매출 1위는 ‘카카오톡’이 었다. 
지난해 업체들이 앱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은 350억달러로 2015년보다 무려 40%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콘텐츠 수익 외에 광고 등을 포함한 다른 수익까지 포함하면 890억달러에 이른다. 이것 역시 증가율이 27%로 높다. 광고 수익만 500억달러를 넘는다.

 

Mobile-App-Forecast-annual-net-to-publisher-revenue-app-monetization.png » 모바일 앱 매출 예상. 앱애니 제공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콘텐츠는 역시 게임이었다. 앱애니는 2016년 전세계 모바일 시장에서 게임이 벌어들인 수익의 비중은 애플 스토어에선 75%, 구글 플레이에선 90%에 이른다고 밝혔다. 특히 포켓몬고는 110일만에 8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는 역대 가장 빠른 속도이다. 국내에선 넷마블의 ‘모두의 마블’, ‘세븐 나이츠’, ‘리니지 II 레볼루션’이 1~3위를 차지했다.

pokemon_go_logo.png » 지난해 최고 히트작인 포켓몬고 로고.


다니엘 레비타스(Danielle Levitas) 앱애니 연구분석 총괄 부사장은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브라질 등 신흥시장에서 모바일 앱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성숙한 시장에선 쇼핑, 엔터테인먼트, 금융 분야에서 잇따라 모바일 앱을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