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워킹 시티, 환경에 적응해가는 건축 사회경제

 

 

“도시는 부분의 총합 이상이며, 건축은 살아있는 유기체이다.”
 알듯 모를 듯한 이 건축 개념을 보여주는 동영상 작품을 영국 디지털 아트 디자인 스튜디오 ‘유니버설 에브리싱’(Universal Everything)이 제작해 공개했습니다.
 <워킹 시티>(Walking City)라는 제목의 이 7분짜리 비디오는 천천히 진화해가는 조각품을 통해 도시의 끝없는 여정을 묘사함으로써 건축의 진화와 운동을 탐구하고 있다고 호주 건축 사이트 <인포링크>가 소개했습니다.

 동영상 작품을 만든 매트 파이크에 따르면 이 ‘진화적 행진’은 1960년대 전위적 건축가 그룹인 아키그램(Archigram)의 유토피아적 건축 비전에서 단서를 끄집어냈다고 합니다.
 

w.JPG » 영국 건축가 론 헤론이 1960년대에 제안한 `워킹 시티' 개념도. 첨단 기술이 집적된 거대 동물형의 도시 구조물이다. 인포링크에서 재인용.

 

‘워킹 시티’는 1960년대 영국 건축가 론 헤론(Ron Herron)이 처음으로 구상한 미래주의적 발상입니다. 당시 헤론은 현대의 삶에서는 이동성이 갈수록 두드러져갈 것으로 예상하고 거대한 로봇형 빌딩 구조물을 제안했습니다. 이 빌딩 구조물은 자유롭게 세계를 활보하면서 자신의 자원이나 제조 능력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갑니다.
 또 이 떠돌이 도시들은 서로 교류하면서 필요하면 좀더 큰 ‘워킹 메트로폴리스’를 형성하고, 집중된 힘이 더 이상 필요없게 되면 흩어집니다.
 유니버설 에브리싱 쪽은 홈페이지에서 “이 급진 건축에서 볼 수 있는 재료와 패턴들은 유목도시가 끝없이 걸어가는 과정에서 만나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형태를 바꿔간다”고 설명했습니다.

걸어다니는 도시라는 상상을 하게 된 배경도 흥미롭지만, 그 결과물은 더욱 흥미롭네요.

 

출처

http://www.infolink.com.au/articles/news/nomadic-cities-the-evolution-of-architecture-to-fit-the-environment-video-n2505105

http://www.universaleverything.com/projects/walking-city/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