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인 94% "세상이 더 위험해졌다" 사회경제

wor.jpg » 세계 정세의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압도적인 다수가 그렇다고 답했다. 입소스 보고서에서 인용.

 

25개국 대상 세계정세 인식 설문

86%가 "위험 늘어났다"고 답변

브라질·한국인, 위험 인식 최고

 

세계 주요국 성인 10명 가운데 8명 이상이 지난해를 거치면서 세계 정세가 더 위험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여론조사업체 입소스(Ipsos) 글로벌이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등 25개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세계 정세의 위험도를 묻는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6%가 더 위험해졌다고 답변했다.
특히 브라질(95%)과 한국(94%) 성인들은 세계 정세가 더 위험해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위험이 늘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이 지난해보다 각각 14%, 10%포인트나 높아졌다. 두 나라는 지난해 권력부패 스캔들로 인해 극심한 국내 정치 불안정을 겪었다. 또 공교롭게도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잇따라 대통령이 탄핵되는 사태를 맞았다.  더욱이 한반도에서는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세계에서 핵실험이 벌어졌다. 21세기 들어 핵실험을 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한 상황이다. 

 반면 러시아(78%), 프랑스(81%)를 비롯해 7개국에선 위험해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지난해보다 최대 7%포인트 떨어졌다. 세계 정세의 위험도를 상대적으로 가장 낮게 보고 있는 사람들은 중국인(70%)이었다. '위험해졌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고 강한 긍정을 한 중국인 비율은 9%로 조사대상국 중 유일하게 한자리수를 기록했다.

 

skydivers-1531972_960_720.jpg » 캐나다가 세계 정세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나라 1위로 꼽혔다. 픽사베이

긍정 영향력 1위는 캐나다 80%

미국은 40%로 1년새 24%p 급락


세계인들은 미국의 역할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미국은 이민자들이 세우고 발전시켜온 나라다. 영국 청교도가 물꼬를 튼 이후 세계 곳곳에서 저마다의 사연을 간직한 사람들이 저마다의 꿈을 안고 정착해 세계 최강의 나라를 만들었다. 미국의 역대 지도자들은 그런 미국을 '언덕 위의 빛나는 도시'(A Shining City upon a Hill)로 명명하며 미국이 지구촌 사람들의 앞길을 밝혀줄 등대가 돼야 한다고 역설해 왔다. 하지만 이제 그 불빛이 사그라들고 있는 것인가? 

세계에 긍정적 영향력을 끼치는 나라 순위에서 미국은 전체 12위로 점수가 40%에 불과했다. 지난해보다 무려 24%포인트나 떨어졌다. 이는 중국(49%)에도 뒤떨어지는 점수다. 아마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어 프랑스(59%, 12%포인트 하락) 러시아(35%, 11%포인트하락)의 하락폭이 컸다.
미국의 역할에 대해 가장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인도인들로, 그 비율이 70%였다. 한국인들은 42%로 평균치와 엇비슷했다. 중국과 일본은 각각 49%, 44%로 한국인들보다 조금 더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세르비아(16%), 러시아(18%) 멕시코(23%) 사람들은 미국의 역할에 매우 낮은 점수를 줬다. 독일과 벨기에(각 26%), 스페인(27%) 사람들도 미국의 역할에 인색한 평가를 내렸다.
세계인들이 세계 정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나라로 첫손에 꼽은 나라는 캐나다였다. 응답자의 81%가 캐나다를 지목했다. 하지만 캐나다의 긍정적 영향력 점수는 지난해와 같았다. 이어 호주(79%), 독일(67%)이 그 뒤를 이으며 톱3를 형성했다. 

이번 조사는 이들 나라의 16~64세(미국와 캐나다는 18~64세) 성인 1만8055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월에 실시됐다. 나라별 설문 대상은 500~1000명이었다.

 

출처

https://www.weforum.org/agenda/2017/07/these-countries-have-the-most-positive-influence-on-the-world

https://www.ipsos.com/sites/default/files/2017-06/G%40%20Dangerous%20World-Report-2017-06-13_0.pdf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