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세계 최초의 스마트 거리 탄생 사회경제

pave2.jpg » 보행자들의 발걸음 운동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바꿔주는 페이브젠의 특수 바닥타일. 페이브젠 제공

 

영국 런던 버드가의 화려한 변신

걸음 뗄 때마다 바닥타일이 전기 생산

거리 조명 밝히고 새소리 음악 들려줘

 

영국 런던 웨스트 엔드의 번화가인 옥스포드가(Oxford Street) 바로 옆에 있는 버드가(Bird Street)가 보잘 것 없는 상가 거리에서 ‘세계 최초의 스마트 거리’로 화려한 변신을 했다. 미래의 도심거리를 구현하자는 취지에서 새 단장한 이 거리는 청정에너지 기술을 결합시켜 지속가능한 보행자 친화형 거리를 구현했다.
 가장 큰 특징은 보행자들이 바닥을 밟을 때마다 전기를 만들어내는 특수 바닥타일이다. 에너지기술 기업 페이브젠( Pavegen)이 보행구역에 깔아놓은 10㎡ 넓이의 바닥판 위를 걸으면, 내장돼 있는 압전소자가 전기를 만든다.  발바닥이 타일을 압박할 때마다 한 변이 50㎝인 삼각형 블록 1장에서 5와트의 전기를 생산한다. 이 전기는 이 거리의 조명을 밝히고, 쇼핑객들에게 새 소리 배경음악을 들려주는 데 쓰인다. 전용 앱을 깔면 자신이 실제로 얼마나 많은 전기를 만들어내는지 스마트폰을 통해 알 수 있고, 자신의 발전량에 맞춘 할인쿠폰도 받을 수도 있다.  이 기능에 쓰일 블루투스 송수신기에도 전력을 공급한다. 

 

 

pave4.jpg » 버드가 한 쪽 끝에 있는 청정공기를 뿜어주는 벤치. 에어랩스 제공

 

벤치는 청정공기 내뿜고…벽 페인트는 유해물질 흡수


 또 거리의 한쪽 끝에는 청정공기를 뿜어주는 벤치가 있다. 기술기업 에어랩스(Airlabs)가 설치한 이 벤치는 뒤에서부터 공기를 빨아들여 이산화질소 같은 유해 성분을 거른 뒤 벤치 옆과 팔걸이 쪽에서 청정공기를 내뿜어준다.
 상가 벽에 칠해진 페인트도 공기중의 유해물질을 흡수한다. 에어라이트(Airlite)라는 이름의 이 수성 페인트는 공기중의 질소산화물을 빨아들인다. 회사쪽은 100㎡의 페인트는 같은 면적의 숲과 똑같은 질소산화물 흡수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한다.

 

pave3.jpg » 거리 옆 벽에 칠해진 페인트들은 공기중의 유해물질을 흡수해준다. 페이브젠 제공


이 프로젝트는 미래의 쇼핑거리를 위한 테스트 베드로 설계됐다. 런던 교통국의 알렉스 윌리엄스(Alex Williams)는 한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옥스퍼드가와 그 주변 지역이 세계적 수준의 공공공간이 될 수 있도록, 이 혁신적인 사고의 사례를 더 많이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ave5.jpg » 버드가에 설치된 스마트 거리 배치도. 페이브젠 제공


출처
http://newatlas.com/bird-street-pavegen-clearair-airlite/50321/

https://techxplore.com/news/2017-07-energy-bird-showcased-london-smart.html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