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주요 온실가스 농도 모두 사상최고 지구환경

carbon.jpg » 주요 온실가스 농도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픽사베이

지구 온난화를 부르는 주요 온실가스의 대기중 농도가 지난해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계기상기구는 22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온실가스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2017년 405.5ppm을 기록해, 종전 최고치였던 2106년보다 2.2ppm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산업혁명 이전의 280ppm에 비해선 45%나 높아진 것이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2015년 400.1ppm으로 산업혁명 이후 처음 400ppm을 넘어섰다.
또 메탄 농도는 1859ppb(parts per billion), 아산화질소 농도는 329.9ppb로 각각 전년 대비 7ppb와 0.9ppb씩 상승했다. 두번째로 중요한 온실가스인 메탄의 60%는 축산, 농업, 화석연료 개발, 매립, 바이오매스 등 인간활동에 의해 배출된다.  온실가스 효과가 이산화탄소의 20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산화질소는 40%가 바이오매스, 비료 사용, 산업공정 등 인간 활동에 의해 배출된다. 이산화질소는 오존층 파괴 물질이기도 하다. 메탄과 아산화질소 농도는 산업혁명 이전의 257%, 122% 수준이라고 기상기구는 밝혔다.

 

recordlevels.jpg

페트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지구가 지금과 비슷한 이산화탄소 농도를 경험했던 마지막 시기는 기온이 2~3도 더 따뜻하고 해수면이 10~20m 더 높았던 300만~500만년 전이었다"며 온실가스에 대한 경각심을 촉구했다. 

온실가스 총배출량의 4분의1은 바다에, 4분의1은 식물 등 생물권에 흡수되며 나머지는 대기중에 오랜 기간 남아 지구 온난화를 초래한다.

 

출처

https://public.wmo.int/en/media/press-release/greenhouse-gas-levels-atmosphere-reach-new-record
https://phys.org/news/2018-11-greenhouse-gas-atmosphere-high.html

세계기상기구 2017년 온실가스 게시판

https://library.wmo.int/doc_num.php?explnum_id=5455
2017년 발표
https://phys.org/news/2017-10-co2-atmosphere-high.html
2016년 발표
https://phys.org/news/2016-10-co2-atmosphere-high.html
2015년 발표
https://phys.org/news/2016-03-carbon-dioxide.html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