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4100만년 전 파리의 짝짓기 지구환경

a.jpg » 짝짓기하는 모습으로 추정되는 한 쌍의 파리 화석. 사이언티픽 리포트

호박 속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로 발견

“수액에 갇힌 순간 교미 시도했을 가능성”



사랑의 보금자리가 무덤이 될 줄이야. 4100만년 전 파리 한 쌍이 짝짓기하는 순간의 모습이 호박 속에 그대로 보존된 채 발견됐다. 이 시기는 신생대에서 가장 온난한 시기로 꼽히는 에오세(5500만년 전~3400만년 전)에 해당한다.

이 희귀한 화석 표본은 호주 모나시대 연구진이 호주 남쪽과 뉴질랜드 지역에서 수집한 수천개의 호박 가운데서 발견됐다. 최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이 호박은 호주 남쪽 빅토리아주의 앵글씨 지역에서 발견한 것으로, 긴 다리가 선명하게 보일 정도로 보존 상태가 매우 좋다. 호박은 나무의 끈끈한 수액이 굳어져 만들어진 광물이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빅토리아 맥코이 위스콘신대 교수는 이 호박 속의 파리 모습에 대해 "한 마리의 파리가 수액에 갇혔을 때 다른 한 마리가 약간 흥분된 상태로 짝짓기를 시도했을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말했다.

aaa.jpg » 또 다른 호박에서 발견된 4100만년 전의 작은 날벌레. 사이언티픽 리포트

연구진은 4200만년 전~4000만년 전으로 추정되는 개미와 거미도 발견했다. 이는 호주에서 처음 발견된 개미 화석이다. 특히 개미는 현존 개미 종의 일부로 확인됐다.

연구진이 발견한 호박 중 가장 오래된 것은 형성 시기가 트라이아스기(2억5200만년 전~2억100만년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때는 육지가 하나의 초대륙(판게아)을 이루고 있을 때였다. 당시 호주와 남극대륙은 한 덩어리로 판게아의 남쪽 지역인 곤드와나를 형성하고 있었다. 곤드와나는 1억8천만년 전 판게아에서 떨어져 나와 현재의 남반구 대륙들, 즉 아프리카, 남극대륙, 호주, 인도, 남미 등으로 나눠졌다. 연구를 이끈 제프리 스틸웰 교수는 "이렇게 오래된 호박은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이는 당시 호주의 나무들이 2억3천만년 전에도 수액을 생산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출처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