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NASA의 다음 도전 '식물 암스트롱 만들기' 우주항공

earth-rise.jpg » 나사가 척박한 달에서 식물을 길러내는 과제에 도전한다. 황량한 달 표면과 푸른 빛의 아름다운 지구. NASA 제공.

 

에임스연구센터, 달 식물생육팀 출범

2015년 발사 예정… 역사적 시도 나서

어린 학생, 시민과학자들도 함께 참여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 에임스연구센터에서 한 작은 팀이 출범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들의 임무는 척박한 달에 식물이 자랄 수 있도록 하는 것. 이름하여 달식물생육(Lunar Plant Growth Habitat)팀이다. 이들은 현재 어린이 수천명과 로봇, 그리고 맞춤형으로 제작된 특수카메라의 도움을 받아 임무 수행에 진력하고 있다.
이 팀은 오는 2015년 달에서 식물을 생육하는 역사적인 시도에 나선다. 성공할 경우, 이는 인류가 다른 행성에 생명을 퍼뜨린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다.  실패하더라도 이들이 수행한 미션은 향후 우주사업에 큰 변화를 몰고올 공공-민간 협력 모델의 좋은 사례로 남게 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한다.
이 팀은 나사의 과학자들과 협력업체, 학생과 자원자들로 이뤄져 있다. 이들은 커피캔 크기만한 알루미늄 원통에 애기장대, 바질(허브의 일종), 해바라기, 순무를 넣고 생육 실험을 할 예정이다. 원통 위에는 카메라와 센서가 부착돼 있어 식물이 자라는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알루미늄 원통은 식물들이 척박한 달 기후에 견디기 위해 온도와 수분, 전력 공급을 조절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특히 이번 실험은 학생들과 시민과학자들의 도움을 받아 진행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나사는 달에 보내는 것과 똑같은 원통 세트를 학교에도 보낼 예정이다. 이유는 2가지다. 첫째, 이렇게 하면 돈을 들여 여러번 실험을 반복하는 대신 크라우드소싱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천번의 실험을 통해 나오는 데이터를 모음으로써 연구에서 새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다. 두번째, 어린이들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이들이 새로운 경험과 지식을 얻도록 하는 것이다.
나사의 중대한 프로젝트가 어떻게 이렇게 간단하고 요란스럽지 않게, 또 큰돈 안들이고 추진될 수 있을까? 우선은 기술발전을 들 수 있다. 나사 쪽은 전자기기의 급속한 발전 덕분에 과거 수백만달러가 들었던 것들이 지금은 수백달러면 해결된다고 말한다.
 

moon.JPG » 이번 프로젝트는 구글의 루나X 프라이즈가 있었기에 실행에 옮길 수 있었다. 구글 루나X프라이즈 홈페이지.

상금 3천만달러 '구글 루나X프라이즈'가 결정적 계기

 

그러나 나사가 이 프로젝트를 출범시킨 가장 결정적 이유는 뜻밖의 기회가 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것은 총 상금 3천만달러를 내건 구글의 ‘루나X 프라이즈’다. 이는 달 착륙 경쟁 프로젝트인데, 2천만달러의 대상을 받으려면 2015년 12월31일까지 로봇 우주선을 발사해 달 표면에 안전하게 착륙하고 500미터를 움직인 뒤, 지구에 증거 영상과 사진을 가장 먼저 보내야 한다. 2위 팀에겐 5백만달러가 주어진다. 추가로 인공구조물을 탐험하거나 달의 혹독한 밤 날씨를 견뎌내면 보너스 상금 4백만달러를 추가로 받는다. 새로운 방식으로 도전해 우주탐험의 다양성을 확장시킨 팀에게 주는 1백만달러의 감투상도 있다. 구글은 이 이벤트를 진행하는 이유를 “과거 아폴로우주선의 달 착륙 장면을 보지 못한 세대들에게 그 순간을 재현해 보여주고 향후 지속적인 달 탐험을 지원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현재 미국, 일본을 비롯해 전세계 22개팀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아마도 최종 우승팀이 나사의 이 특별한 화물을 싣고 날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나사의 크리스 맥케이 박사는 “이 프로젝트가 20년 전에 추진됐다면 3억달러가 들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지금 나사는 이 프로젝트 비용으로 200만달러를 예상한다. 
나사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식물이 방사선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지, 미세한 중력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지, 작고 제한적인 환경에서도 자랄 수 있는지 시험하게 될 것이다. 이번 실험은 나사가 향후 계획하고 있는 달 기지 건설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내야 할 과제다.
 나사는 또 이번 실험을 통해 기상 조건이 나쁜 지구의 특정지역에서 식량을 얻어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많은 시사점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팀의 책임생물학자인 로버트 보먼 박사는 달에서 식물이 스트레스를 견뎌내는 방법을 알게 되면 이 지구에서도 그 방법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ASA-team.jpg » 최근 출범한 나사 에임스리서치센터의 달식물생육팀 연구원들과 나사 책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Photo credit: Hemil Modi)

 

우주탐험의 민주화…식물 '닐 암스트롱' 만들어내기 

 

다른 정부 기구들과 마찬가지로 나사 역시 갈수록 예산 문제로 인한 곤란을 겪고 있다. 특히나 우주 프로젝트는 큰돈이 들어가는 것이어서 실패할 경우엔 안팎으로 곱지 않은 눈총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이번 프로젝트는 큰돈이 들지 않아 싹을 틔우는 데 실패하더라도 그에 따른 후유증은 덜할 것으로 보인다. 맥케이 박사는 우주탐험의 리스크를 고려할 경우, 머지 않아 우주탐험에서도 신생 기술기업들이 주도하는 사례가 정부가 주도하는 경우보다 더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본다. 그는 이를 ‘우주탐험의 민주화’라고 불렀다.
 인류가 지구밖에 생명체를 퍼뜨리는 데 성공한다면, 그것은 근본적으로 가능성의 개념을 바꿔놓는 일이라고 연구진은 의미를 부여한다. 피터 워든 에임스연구센터장은 “다른 세계에서 자라는 식물의 첫 사진은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다. 그것은 인류가 달에 남긴 첫 발자국과 같은 상징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그런 점에서 식물계의 ‘닐 암스트롱’을 탄생시키는 작업이라고나 할까.
 

구글 루나X프라이즈 홈페이지
http://www.googlelunarxprize.org/
기사에 인용한 원문

http://singularityhub.com/2013/11/25/nasas-next-frontier-growing-plants-on-the-moon/?utm_source=Singularity+Hub+News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573c178b6a-RSS_EMAIL_CAMPAIGN_YoutubeDaily&utm_term=0_197ed18c26-573c178b6a-392957977

 

http://rt.com/news/nasa-grow-plants-moon-420/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