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하늘을 나는 자동차 2탄 '에어로모빌2.5' 우주항공

4.jpg » 슬로바키아 출신 디자이너가 제작한 플라잉카 `에어로모빌2.5'.

 

슬로바키아 출신 디자이너, 시험비행 성공

최고 비행속도는 200㎞, 주행속도는 160㎞

 

하늘을 날고 싶은 인간의 욕망에는 끝이 없는 듯합니다. 또 하나의 ‘하늘을 나는 자동차’(flying car)가 최근 선을 보였습니다.
지난 여름 미국의 테라푸기아가 개발중인 플라잉카 `트랜지션'(Transition)의 차세대 모델 디자인 콘셉트를 선보인 데 이어, 이번엔 에어로모빌(Aeromobil)이라는 기업이 플라잉카 시험비행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모양을 보면 지금까지 나온 플라잉카 중 가장 세련돼 보입니다.
이 회사 공동창업자이자 수석디자이너인 슬로바키아 출신의 스테판 클라인은 1990년 에어로모빌1.0을 시작으로 20여년간 플라잉카를 개발해 왔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시판용은 아니며 시제품입니다.

에어로모빌2.5의 차대는 강철로, 차체는 탄소섬유로 만들었으며, 무게는 약 450㎏. 엔진은 테라푸기아의 트랜지션과 같은 수냉식 엔진 로택스912(Rotax 912)을, 연료는 가스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주행중에는 날개가 운전석 뒤로 접혀지며, 이륙시 양날개의 길이는 27피트(8.2미터)에 이릅니다. 
에어로모빌의 최고 속도는 비행중엔 124마일(200㎞), 주행중엔 100마일(160㎞)을 약간 웃도는 수준입니다. 비행거리는 430마일(692㎞), 주행거리는 310마일(498㎞).
시험비행 영상을 보면 에어로모빌은 트랜지션과 마찬가지로 자동차보다 비행기에 가까운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 비행 고도는 그리 높지 않네요. 나는 실력은 모양 만큼 빼어나지는 못한 것같습니다.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